'지켜츄' 작가, “츄가 갑질이라니..스태프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하던 애”

0

‘이달의소녀’ 츄(본명 김지우)가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는 이유로 팀에서 퇴출을 당했는데요.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웹예능 ‘지켜츄’ 작가는 츄를 지지, 소속사 측 주장에 반박했습니다.

해당 작가는 25일 자신의 SNS에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 지우(츄)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애”라는 글을 게재했는데요.

이어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라고 덧붙였죠.

그러면서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다.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라고 츄를 옹호했는데요.

이날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제명, 퇴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소속사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되었다”라고 그 이유를 전했는데요.

그러면서 “당사는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죠.

소속사 주장과 달리, ‘지켜츄’ 작가와 많은 팬들은 츄를 응원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진출처=지켜츄 작가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