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기가 되면 할 것”…'10년 열애' 최수영과 결혼 언급한 정경호

0

배우 정경호가 10년 째 열애 중인 최수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정경호는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압꾸정'(감독 임진순) 관련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10년간 열애한 최수영과의 결혼 계획을 묻는 질문에 “시기가 되면 해야한다, 서로 아직은 좀 구체화 해서 얘기하고 있진 않다”고 말했다.

정경호는 앞서 최수영의 SNS 라이브에서 댓글을 다는 등 공개적으로 애정을 표현한 바 있다. 그는 이에 대해 “진짜 보면서 하고 싶은 얘기 적은 거 같은데 이제 많은 의식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오래 되고 많은 추억과 얘기들을 한다, 10년간 이 사람과 많이 해왔으니까 사실 어떻게 보면 제일 많은 얘기를 한 사람이어서 유일하게 그런 얘기도 하고 하는 사람이니까 그런데 사실 따지고 보면 이 친구랑 밖에 얘기를 안 하는 것 같기도 하고 하는 부분도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최수영은 ‘압꾸정’을 보기 위해 지난 28일 VIP 시사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정경호는 “(최수영이) 재밌다고 하더라, 그런데 그쪽도 일하고 나도 일을 하고 있어서 유일하게 연기적인 얘기는 서로 배려를 하는 편이다, 응원을 많이 하는 편이다, 영화가 어쨌네 드라마가 어쨌네 하는 편은 아니다”고 말했다.

정경호는 “두 사람 다 ‘소식좌’ 아니냐”는 말에 “나는 ‘소식좌’가 맞는데 그분은 ‘소식좌’ 아니다”라며 “되게 그분을 좋아했던 이유 중 하나가 정말 많이 먹는다, 많이 먹어서 좋아했던 이유 중 하나인데, 같이 시켜서 많이 먹긴 한다”고 설명했다.

‘압꾸정’은 샘솟는 사업 아이디어와 타고난 말빨의 압구정 토박이 대국이 한때 잘나가던 실력파 성형외과 의사 지우와 함께 일생일대의 사업에 도전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배우 마동석이 타고난 말빨의 아이디어 뱅크이자 압구정의 ‘오지라퍼’ 강대국을, 정경호가 한때 압구정에서 잘 나가던 최고 실력의 성형외과 의사 박지우를 연기했다.

한편 ‘압꾸정’은 오는 30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