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아나운서’ 김수민, 엄마 됐다 “검사 남편 펑펑 울어”

0

방송인 김수민이 첫 아이를 품에 안았다.

김수민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직접 득남 소식을 전했다.

제왕절개로 첫 아이를 품에 안은 김수민은 “나 왜 멀쩡하지. 금방 달리기도 가능할 것 같다”면서 현 상태를 전하곤 “수술실에서 애기 꺼내기도 전에 밖에서 이미 남편이 울고 잇다는 얘길 듣고 웃느라 정작 나는 눈물을 못 흘림”이라며 출산 비화도 덧붙였다.

이어 김수민은 아이, 남편과 함께한 사진을 공개하며 행복한 가족의 면면을 전했다.

한편 김수민은 지난 2018년 만 21세에 SBS에 입사해 ‘최연소 아나운서’로 주목 받았다. 지난해 SBS를 떠난 김수민은 지난 5월 5살 연상의 검사 남자친구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사진 = 김수민 인스타그램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