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토트넘)을 키운 아버지 손웅정 손축구아카데미 감독이 아들은 여전히 ‘월드클래스’가 아니라고 말했다.

손 감독은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 과거 ‘말씀 중에 죄송합니다, 절대 월드클래스 아닙니다’라고 말해 화제가 된 내용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MC 유재석이 “아직도 손흥민이 월드클래스가 아니냐”라고 묻자, 손 감독은 “그건 변함없다, 아유 그건 아니다”라며 손사래를 쳤다. 유재석이 재차 “손흥민은 월클(월드클래스)이다”라고 하자, 단호히 “아니다”라며 ‘제 자식이라서 보수적으로 보는 것도 있겠지만 늘 흥민이가 축구에 관한 모든 부분에선 10% 더 성장을 갈구하면서 지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흥민이가 득점왕이 됐었는데, 우리가 ‘전성기’라고 하면 가장 좋아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전성기란 내려가라는 신호라고 생각한다”라며 “단, 내려갈 때 아름답게 내려가야 된다, 한 번에 추락하는 게 아니라 점진적으로, 그리고 축구 팬들이 계시지 않나, 흥민이가 나락으로 떨어지면 팬들이 허무하실 수 있지 않나”라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젊어서 잠깐이다, 영원한 건 없는데 도취되면 안 된다”라며 “고향에서 흥민이 도로 같은 거 말씀해주시고 하는데 제가 정중히 거절하는 이유가 은퇴하면 누가 흥민이 이름을 불러주겠나, 은퇴하면 기억도 안 하고 이름도 안 불러주는데 지금 흥민이가 현역에 있다고 해서 교만 떨고 할 거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손 감독은 “그래도 흥민이가 어린 나이에 그 어려운 곳에 가서 살아보겠다고 정말 악착같이 강한 정신력을 가지고 게으름 안 떨고 해서 저 자리를 지키고 있지 않나”라며 “흥민이한테 이런 얘긴 안 했지만 그런 생각은 가지고 있다”고 했다. 또한 “흥민이가 어린 나이에 유럽에 진출해서 좋아하고 행복해하는 축구를 하는데, 부모로서 그것 또한 감사하게 생각하고 고생이라는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라며 “그래서 고마운 생각이 많이 든다, 본인이 좋아해서 했지만 어떠한 상황이 와도 이겨내고 세계에서 살아보겠다고 발버둥 치고 했던 걸 눈으로 봤으니 그놈한테 제가 고맙다, 여태껏 표현한 적은 없는데 고맙다”라고 진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흥민이 은퇴할 때 즘에 ‘그동안 고생했다’라고는 얘기할 거다”라며 “‘네 꿈도 이루고, 내가 못 이룬 꿈을 이루어서 나는 너한테 고맙다’라는 걸 은퇴하면 얘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