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유빈, 전반 1분 선제골로 경기 흐름 주도…‘FC탑걸’ 승리 일등공신

0
‘골때녀’ 유빈, 그라운드 지배한 ‘빈다이크’…과감한 중거리 슈팅 → 선제골 성공
‘골때녀’ 유빈, ‘FC탑걸’ 에이스의 환상적 선제골…저돌적 플레이+압박 수비 빛났다
가수 유빈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가수 유빈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가수 유빈이 선제골로 경기의 흐름을 주도하며 ‘FC탑걸’을 최종 승리로 이끌었다.

유빈은 지난 14일 밤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 ‘FC구척장신’과 치열한 조 1위 쟁탈전을 벌였다.

이 날, 방송에서는 슈퍼리그 A조의 마지막 조별 예선이 펼쳐졌다. 경기에 앞서 유빈은 “이제 축구한 지 1년이 되어 간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지금까지를 보면 어떤 팀들보다 더 성장하고 발전한 팀이 저희 ‘FC탑걸’이라고 생각한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경기 초반 유빈은 세컨볼 찬스를 놓치지 않고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날렸고, 경기 시작 1분 만에 환상적인 선제골을 탄생 시키며 ‘FC탑걸’의 에이스 다운 면모를 유감 없이 발휘했다.

첫 골의 기세를 몰아 유빈은 경기 내내 감탄을 자아내는 저돌적인 플레이로 중원을 장악하며 팀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뿐만 아니라 적절한 타이밍에 김보경에게 오픈 찬스를 열어 주거나 상대의 패스길을 완벽 차단하는 등 ‘FC탑걸’ 핵심 수비수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고, 이를 본 이수근 해설위원과 배성재 캐스터는 “오늘 유빈이 그라운드를 지배한다”며 칭찬을 쏟아냈다.

후반전에서도 유빈은 또 한 번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는가 하면, 몸을 불사르는 압박적인 수비를 펼치며 ‘FC구척장신’의 혼을 쏙 빼놓았다.

유빈의 활약에 힘입어 최종 스코어 3 vs 2로 승리를 거머쥔 ‘FC탑걸’은 슈퍼리그 A조 1위에 등극했다.

한편, 유빈은 tvN STORY·ENA ‘씨름의 여왕’,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등 예능 프로그램을 비롯해 직접 설립한 르엔터테인먼트의 CEO로, 또 직접 론칭한 패션 브랜드 데비어퍼를 통해 사업가이자 디렉터로서도 활약하며 대체불가 ‘만능 엔터테이너’의 행보를 이어 가고 있다.

가수 유빈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가수 유빈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