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4:4 당일치기 소개팅 프로그램 ‘스킵’이 베일을 벗었다.

15일 오후 처음 방송된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스킵’에서는 바쁜 청춘들을 위한 4:4 소개팅이 시작됐다.

먼저 여성 스키퍼(출연자)가 등장했다. 27세 리포터 최영임, 23세 유튜버 이민영, 29세 이모티콘 작가 정다슬, 25세 승무원 정가연이 차례로 등장해 자신의 직업, 장단점, 이상형 등을 소개했다. 네 사람의 모습을 남성 스키퍼들이 화면을 통해 지켜봤다.

여성 스키퍼들이 뽑은 공의 번호 순서에 따라 남성 스키퍼를 선택할 기회가 주어졌다. 스키퍼가 ‘하트’를 외치면 커플이 매칭, ‘스킵’을 외치면 다음 번호의 스키퍼에게 선택권이 넘어간다. 이에 4번 스키퍼는 선택의 기회 없이 자동으로 커플이 매칭된다. 매칭이 된 커플은 10분의 대화 시간이 주어진다.

이후 남성 스키퍼들이 차례로 등장했고, 여성 스키퍼들은 남성 스키퍼들을 향한 다양한 질문으로 운명의 상대를 찾았다. 남성 스키퍼로는 25세 건축 엔지니어 하상진, 30세 게스트하우스 사장 김광섭, 34세 정신건강의학과 전공의 김영근, 웹툰 ‘외모지상주의’의 실제 모델이자 렌털 스튜디오를 운영하며 모델 활동을 하는 31세 박형석이 함께했다.

첫 번째 결과, 하상진-정가연, 김광섭-정다슬, 김영근-이민영, 박형석-최영임이 매칭됐다.

1차 10분 토크 시간에는 두 스키퍼가 모두 ‘스킵’ 버튼을 누르면 대화 시간이 끝나고, 스킵존으로 돌아간다. 스킵존에서 만난 스키퍼들은 서로 동의 하에 파트너 체인지가 가능하고, 남은 시간만큼 새로운 스키퍼와 이야기할 수 있다. 이어 긴장과 설렘 사이, 둘만의 대화가 진행됐다.

이날 스키퍼들은 ‘매력 스킵’ 시간을 통해 노래, 복근 자랑, 성대모사, 춤 등 다양한 장기로 자신의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김영근의 복근 자랑에 여성 스키퍼 과반수가 ‘스킵’ 버튼을 눌러 빠르게 자랑 시간이 종료되는 모습으로 또 다른 재미를 더했다.

한편 tvN ‘스킵’은 MC 유재석, 전소민, 넉살이 주선하는 빠르고 유쾌한 4:4 당일 소개팅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박하나 기자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