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술 마신 노인이 카페에 방문해 의자와 바닥 등에 소변을 누고 갔다며 그를 신고해야 하는지 고민된다는 자영업자의 사연이 올라왔다.

지난 16일 카페 사장 A씨는 “혹시 비슷한 일을 겪으신 분이 있다면 어떻게 했는지 조언을 듣고 싶다”며 전날 오후 7시쯤 겪은 일을 자영업자 커뮤니티에 공유했다.

A씨에 따르면 이날 술을 마신 노인 두 명이 카페에 방문했다. 이들은 계산대가 아닌 착석한 자리에서 서서 주문하고선 직원에게 직접 카드를 가져가라는 식이었다.

A씨는 “매장에 손님이 여러 팀 있었는데 (노인은) 자리에 앉아서 음료 가져다 달라, 이거 달라 큰 소리로 말씀하셨다”며 “제대로 들어주지 않자 ‘대우도 못 받는 세상’이라면서 이런저런 욕을 했다. 우리 직원도 화가 좀 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들은 자리에 컵과 쓰레기를 그대로 두고 카페를 떠났다. 문제의 자리를 청소하러 간 직원은 이상할 정도로 바닥에 물이 고여있고, 축축한 의자 상태를 보고선 걸레를 가져왔다.

이윽고 의자를 닦으려 고개를 숙이는 순간, 직원은 역한 냄새를 맡았고 이 액체의 정체가 소변임을 알아챘다.

A씨는 “직원은 바닥 닦으면서도 ‘설마 아니겠지’하면서 치우다가 정체를 알게 된 후 한참을 헛구역질했다더라”라며 뒤늦게 상황을 전달받고 CCTV를 확인했다가 충격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노인이 카페에) 들어와서 의자 착석 직전에 서서 그대로 일을 봤고, 처리할 생각을 안 하고 그 상태로 의자에 앉은 뒤 이거 달라, 저거 달라 한 거였다”며 “의자에 앉고나서도 추가로 일을 봤는지 일어났을 때 앉아있던 곳 바지 쪽에 훨씬 많은 물이 고여있었다”고 주장했다.

결국 의자 안쪽으로 소변이 다 스며들어 버릴 수밖에 없게 됐다고. A씨는 “저와 직원은 어젯밤 내내 황당함에 정신이 나가있었다”며 “신고하란 의견도 많았는데 70대 초반 정도로 나이가 있어 보이고, 술도 드신 상태여서 고민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거의 소독하듯 바닥 닦고 정리했지만 여전히 황당하다. 행동이 괘씸하긴 하지만, 의자만 버리고 그냥 넘어가는 게 맞냐”고 하소연했다.

이 글을 본 다른 자영업자들은 “똥 밟았다고 생각하고 그냥 넘어가는 게 정신건강에 좋다”, “그냥 넘어가면 다른 가게 가서도 똑같이 할 수도 있으니 누군가는 잘못했다는 걸 인지시켜줘야 한다” 등 의견이 분분했다.

소봄이 기자 (sb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