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선공개 영상이 올라와 시청자들을 오열하게 했습니다.

18일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의 선공개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는 진도준(송중기 분)이 할아버지인 진양철 회장(이성민 분)의 살아생전 남긴 영상 편지를 확인하는 모습이 담겼죠.

진양철은 “진도준이 미워 유언장 수정한다. 진도준이 ‘순양자동차’를 살리려는 이유가 죽을 날 받아놓은 할아버지 불쌍해 언 발에 오줌 누는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습니다.

이내 “말리지 마라. 한 푼도 안 남길 것”이라고 강조했죠.

진양철은 “사지로 내몰 것이다. 살아남기 위해 못 할 게 없는 밑바닥 똑똑히 보라고”라며 “나는 안다. 진도준은 나를 팔아먹어서라도 순양 산다는 놈이다. 나를 밟고 가면 앞으로 못할 게 없다. 그래야 진도준이 순양을 지키고 산다”라고 전했는데요.

그러나 진양철은 말하는 도중 섬망 증세로 진도준을 잊었습니다.”진도준에게 하고 싶은 말을 하라”라는 말에 깊은 생각에 잠긴 듯 보였죠.

이어 “진도준이 누구냐”는 물음에 진양철 회장은 한참을 고민했는데요. 카메라를 한참 동안 바라보았죠.

진양철은 “도준이? 도준이…”라며 “도준이…내 손주다. 나를 제일로 많이 닮은 내 손주”라고 말하며 손주 진도준을 떠올렸습니다

그러면서 진양철은 환하게 미소지었죠.

이를 지켜보던 진도준은 오열하며 진양철 회장을 그리워하는 모습으로 애틋함을 더했는데요.

앞서 지난 17일 방송된 ‘재벌집 막내아들’ 13회에서는 진양철 회장이 죽기 직전 가장 총애했던 손주 진도준에게 어떤 유산도 남기지 않았다는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이후 이필옥(김현) 여사가 자신의 순양생명 차명지분 17%를 진도준의 협박에 결국 넘겼고, 이를 알게 된 장남 진영기(윤제문)는 어머니의 살인교사 혐의를 검찰에 제보하는 행보가 펼쳐졌죠.

선공개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내 눈물”, “소름 돋아요. 넘사벽 연기”, “진짜 눈물나게 하는 선공개네”, “살려내! 점찍고 나오세요. 할배”, “예고편에 눈물을 흘리다니”, “이쯤 되면 상을 만들어서라도 줘야 한다”, “저 또 울어요”, “이게 위대한 유산이지 뭐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시죠.

<사진·영상 출처=JTBC ‘재벌집 막내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