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정주리가 다섯째 아이를 언급해 놀라움을 줬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개그우먼 정주리가 스페셜MC로 출연, ‘사형제 맘’으로 솔직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정주리는 ‘출산 후 빠른 복귀의 아이콘’이라는 말을 듣고 “급했다. 넷째 때는 더 빨리 복귀했다. 출산 일주일만에 나왔다. 이래저래 급하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갈수록 회복이 빨라지냐”라는 질문에는 “회복은 더딘데 정신력인 거다. 쉬면 수입이 0원이 되니까”라고 털어놨다.

가수 이지혜는 다산에 대해 물었다. “결혼 8년차인데 아이가 넷 아니냐, 쉴 새 없이 임신과 출산을 반복했는데 다섯째 아이도 계획 중이라던데”라고 한 것.

그러자 정주리는 “2년마다 아이가 생겼다”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남편이 이제 (더이상 아이 안 낳기 위해) 수술하기로 했었다. 근데 바빠서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정주리는 “남편이 ‘다섯째 생기면 어쩔 거냐’ 해서 바로 ‘낳아야지’ 했다. 그랬더니 ‘대박, 인정, 따른다’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또 낳겠네~”라며 놀라워했다. 정주리는 “이번에 단둘이 방콕 여행 다녀왔는데 조심했어요~”라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