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아이키가 박보검의 마음(?)을 오해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댄서 아이키가 게스트로 나와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 자리에서 아이키는 “최근 성공의 맛을 누렸다던데”라는 MC들의 질문에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제가 마마어워즈 MC에 발탁됐다. 댄서로서 그런 경험을 하기 쉽지 않은데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됐다”라고 알렸다.

특히 아이키는 배우 박보검을 만났다며 당시 설렘을 고스란히 전했다. “(시상식에서) 박보검씨를 보게 됐는데 저를 보고 웃어 주시는 거다. ‘날 좋아하나?’라는 착각이 들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MC 김구라는 “그 친구 웃상이야, 다 웃어”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자 아이키는 “그런 느낌이 들 정도로 황홀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황정민, 정우성씨도 나오셔서 토크를 했다. ‘나 정말 성공했다’ 그런 느낌이 들었다”라고 고백했다.

아이키는 다른 스타들도 언급했다. 가수 임영웅, 배구 선수 김연경 등과 ‘컬래버’한 에피소드를 공개한 것. 그는 “임영웅씨 콘서트에 초대됐다. 마이클 잭슨 음악으로 공연을 했다”라며 “김연경 선수와는 챌린지를 같이 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연경 선수랑 키 차이가 많이 나지 않냐. (그날 지켜보니까 김연경 선수는) 팔다리가 길어서 동작을 하는 그 과정이 오래 걸리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아이키는 방송인 김구라를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제가 웬만하면 다 도전하는 스타일인데 ‘구라띠’랑 꼭 컬래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구라가 바로 고개를 돌려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아이키는 “저런 모습이 더 집착하게 만든다. 춤을 같이 해보고 싶은데 혹시 의향 있으시냐”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김구라는 “방송 끼고 하는 거냐, 그냥은 안 해~”라고 받아쳐 웃음을 더했다.

이날 아이키는 ‘라스’에 꼭 나오고 싶었던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처음 나왔을 때 여기서 (현 소속사) 김소연 대표님을 만났다”라고 말했다. 당시 소속사가 없다는 그의 얘기에 김소연 대표가 큰 관심을 보였었다.

아이키는 “방송 나가고 다음 날 바로 찾아 오셨다. 바로 앉자마자 ‘아이키랑 계약하고 싶다’ 하시더라. 그래서 이 여성과 함께하고 싶어서 소속사에 들어가게 됐다”라고 전했다.

아이키는 “소속사 계약 후 한달만에 ‘스우파’에 나갔다. ‘라스’ 나와서 소속사가 생겼다. 대표님께 지금 너무 감사드린다”라더니 “‘구라띠’를 다시 봐서 좋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구라가 평소처럼 무덤덤한 반응을 보이자, 아이키는 “한결 같아서 너무 좋다”라고 팬심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김구라는 “그래, 고마워요”라며 기계처럼 대답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아이키 외에도 배우 이일화, 길해연, 정혜성, 개그우먼 이국주가 게스트로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