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1기 상철과 영숙이 결별 이유를 두고 진실 공방을 펼치고 있습니다.

앞서 상철은 파혼한 지 한달이 채 지나지 않아 ‘나는 솔로’에 출연한 사실이 알려져 구설수에 올랐는데요.

영숙이 최근 한 유튜브 채널 댓글을 통해 “상철이 개인적으로 전 여자친구와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피해 보기 싫어 관계를 정리했다. 이 일로 몇 달 정신과 상담을 받을 정도로 스트레스가 극심했다”고 토로했기 때문.

여기서 그치지 않고 22일 상철과 결별하게 된 원인을 추가로 언급했는데요. 파혼 문제는 오히려 개의치 않았다는 것.

영숙은 “상철과는 장거리였기 때문에 자주 보지 못했다. 서울에 있는 여러 지인들을 통해 (상철이) 압구정 바, 청담에서 소개팅하고 있다는 등의 소식을 들었다. 이는 카더라로 생각했기에 상철을 믿고 이러한 부분은 만나면서 한 번도 언급도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그 말을 무시했다”며 “하지만 결정적으로 함께 식사하는 도중 상철의 핸드폰에서 소개팅 어플 메시지가 왔고,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제가 눌러왔던 모든 의심들이 기정사실화 됐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는데요.

논란이 일자 상철은 곧장 반박했죠. 그는 “영숙을 만난 그 시간 중에 압구정 바 혹은 청담에서 소개팅을 했다는 사실은 금시초문”이라며 “도대체 무슨 근거로 확인되지 않은 거짓 사실을 무작위 게시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이 부분은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는데요.

또 ‘소개팅 어플’에 대해서는 “오래 전부터 휴대폰에 깔려있던 사용하지도 않는 어플이 무엇이 문제냐. 불법 사이트도 아니고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 정상적인 어플”이라고 반응했습니다.

이어 “오히려 화장실 간 사이 허락 없이 휴대폰을 열어본 영숙에게 의아했던 기억이 난다. 여전히 영숙의 그 행동이 문제지, 깔려있던 어플이 무엇이 문제인지 알 수 없다. 물론 연인으로서 오해 살만한 상황을 발생시킨 부분에 대해서는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는데요.

상철은 “가장 중요한 건 영숙이 지속적으로 사과문을 강요하며, 올리지 않으면 폭로(내용은 알 수 없지만)를 이어가겠다고 협박했다”며 “일을 키우기 싫어 어쩔 수 없이 영숙과 협의한 사과문 내용을 ‘고민하는 정우님’이라는 유튜브에 그대로 올린다는 조건으로 전달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영숙이 허락 없이 재편집해 게시했다. 해당 유튜브 채널에 즉시 삭제해달라고 요구까지 하는 상황이 벌어졌다”고 털어났죠.

그러면서 “근거 없는 사생활 폭로와 그로 인한 악플로 정상적인 생활이 불가능한 지경”이라며 “조용히 넘기고자 무던히 노력했으나 더 이상 영숙의 가해행위를 참고 있을 수만은 없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마무리 지었는데요.

한편 상철과 영숙은 11기에서 최종 커플이 됐지만, 최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응원하는 사이로 남기로 했다”며 결별을 알렸습니다.

<사진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