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에게 욕하는 ‘장발의 6세 아들’…솔루션은?, “아이를 통제하기보다 마음을 채워 줘야” (우아달 리턴즈)

0
“엄마 돼지” 놀리는 아이, 아이 방에 가둬 버린 엄마…박소영 “유치한 남매 싸움 같아” 훈육 부족 지적
그림 솔루션에서 드러난 문제점?…최민준 전문가, “엄마는 늘 일방적으로 가르치려 한다고 느꼈을 것”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SBS 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SBS 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방송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SBS 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12회가 엄마에게 욕설을 퍼붓고 심한 폭력성까지 보이는 6세 아이를 진단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이하 ‘우아달 리턴즈’)’에서는 2개월 갓난아이와 6살 남자아이를 키우는 부부가 큰아이의 심한 반항과 폭력성이 고민 된다며 찾아 왔다. 이에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박소영 전문의와 ‘아들 마스터’로 불리는 최민준 미술 교육 전문가가 함께 진단에 나섰다.

아이는 “머리를 자르기 싫다”며 장발의 헤어스타일을 유지하고 있었다. 또 엄마와 아빠의 회유에도 “싫어” 만을 반복했다. 박소영 전문의는 “발달과정에서 ‘싫어병’, ‘내가병’, ‘왜요병’ 이렇게 세 가지 단계가 있다. 이 아이의 나이대엔 ‘왜요’가 나와야하는 시기인데, 정상 발달과정에서 나오는 ‘싫어’는 아닌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아빠는 아이의 모든 행동을 무조건 수용하며 ‘예스맨’ 같은 태도를 보였다. 아이가 “아빠가 장난감을 정리해”라고 하면 그렇게 했고, 장난감을 가져 오라며 강아지처럼 대해도 나무라지 않았다.

최민준 전문가는 “무조건 적인 사랑이 오히려 아이의 발달을 지연 시킬 수도 있다. 아빠의 사랑에 대한 그림을 조금 바꿔 보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리고 아이는 엄마에겐 폭력성을 보였다. 엄마의 말을 무시하며 장난감을 던졌고, 엄마가 “넌 놀 자격이 없어”라며 장난감을 정리하자 고성을 지르며 엄마를 때리기 시작했다.

아이는 결국 “엄마 돼지”라며 방으로 도망 갔고 엄마는 방문을 잡고 아이를 가뒀다. 박소영 전문의는 “유치한 남매 싸움으로 보인다. 무엇을 가르치고 싶은지가 없다”며 훈육과 통제의 부제를 지적했다. 엄마는 훈육을 하려 애썼지만, 아이의 반항에 좌절했다. 최민준 전문가는 “훈육보다는 무력을 통한 굴복이 보인다. 아이가 행동은 하지만, 아무 것도 배우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박소영 전문의도 “훈육이 안 먹히니까 엄마는 무력감에 휩싸이고, 아이는 모든 걸 통제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진행된 사전 검사 결과에서는 아이는 상황판단이 빠르고 필요에 따라 실행하는 능력은 좋았지만, 경험을 토대로 발달하는 언어성 인지능력이 부족했다. 투사검사에서는 사람에 대한 반응이 적었고, 문장 완성 검사에서는 엄마를 사랑하지만 괴롭히는 자신에 대한 반성도 보였다. 박소영 전문의는 “엄마가 너무 좋지만 동시에 엄마가 너무 밉다. 어떻게 해야 할 지 모르니까 엄마에게 공격하고 모욕감을 주는 방식으로 패턴화 됐다”고 봤다.

엄마의 검사 결과는 더욱 심각했다. 박소영 전문의는 “임상적인 수준을 넘어서는 스트레스 상태로 불안감이 높고 자기 비하가 늘었다. 정서적으로 위축 되어 고립 되어 있는 상태”라며 엄마의 상태를 ‘해리증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전문의는 “엄마의 트라우마가 해소 되지 않은 걸로 보인다. 행복하지 않은 부모 밑에서 자란 아이가 행복 할 수는 없다. 부모의 마음부터 돌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엄마는 “저도 모르게 아이에게 감정 받이를 시킨 것 같다. 미안하다”며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먼저 최민준 전문가는 미술 수업 솔루션을 제안했다. 최민준 전문가는 종이로 가림판을 만들며 승부욕을 자극하기도 하고, 아이가 흥분하면 ‘업그레이드 시간’이라는 명목으로 진정 시키기도 했다. 아이가 최민준 전문가를 따라 바람직한 행동들을 연속으로 하는 모습에 박소영 전문의는 “아이들은 부모님의 모습을 따라 하기에, 아이에게 바라는 모습을 부모님이 먼저 보여줘야 한다. 또 규칙이 누구에게나 공통적으로 적용된다는 것을 행동으로 아이에게 알려줘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최민준 전문가의 지도에 따라 엄마도 아이와 그림 솔루션을 진행했지만, 엄마는 부정적이고 소극적인 리액션을 보였다. 이에 최민준 전문가는 “아이는 함께하고 싶은데 엄마는 늘 나를 일방적으로 가르치려고만 한다고 느꼈을 것”이라며 “아이를 통제하기 전에 아이의 마음을 어떻게 채울 것인지 더 고민해야 한다”고 아이의 행동에 적극적인 리액션을 강조했다.

그리고 아빠에게는 정확한 설명과 명확한 지시를 하도록 조언했다. 이후 떼를 쓰는 아이에게 단호하게 대처하고, 정확한 설명과 명확한 지시를 전달하자 상황은 조금씩 변화하기 시작했다. 또 부모에 대한 믿음이 부족했던 아이였기에 부모의 권위를 찾는 솔루션도 진행됐다. 아빠는 체육관에서 권투 대결에 나섰고, 고통에도 불구하고 아빠가 승리하는 모습을 보이자 아이는 “아빠 멋있어요”라며 달려와 안겼다. 이처럼 가족은 조금씩 상처를 극복하고 행복으로 다가 갔다.

한편,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SBS 플러스에서 방송된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는 아이들의 문제 행동을 개선 할 수 있는 특별한 솔루션으로 육아 중인 엄마와 아빠에게 길잡이가 됐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