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은 숨긴 채 어긋나는 위기의 부부…정혁, “이야기 제대로 안 해 싸움…연애나 결혼이나 똑같아” 안타까움 폭발 (당결안)

0
뇌전증 투병 중인 박해나, “난 자기가 필요해” 눈물 속 고백…남편 최종안 침묵의 의미는?
눈물의 첫날 밤 이후 “보고 싶었다” 고백하는 둘쨋날 밤?…하루 사이 위기의 부부에게 무슨 일?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SBS 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예고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SBS 플러스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 예고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SBS 플러스의 끝장 부부 합숙소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이하 당결안)’가 첫날 밤 모두 속상함을 폭발 시키던 아내와 남편이 둘째 날 밤에는 “보고 싶어 왔어”라는 고백을 하는 마법 같은 변화를 예고한다.

오늘(27일) 방송 될 ‘당결안’에서는 아내의 방과 남편의 방에서 합숙하는 3쌍의 부부들이 매일 밤마다 유일하게 부부가 단둘이 만날 수 있는 ‘부부의 방’ 시간을 가진다. 첫날 밤 ‘안나부부’ 최종안과 박해나는 ‘부부의 방’에서 만났지만 정적 만이 감돌았다.

한참 후 최종안은 “나한테 서운한 게 많아?”라며 조심스레 물었고, 아내 박해나는 “있으니까 여기 왔겠지?”라고 답했다. 이에 최종안은 “나는 웬만하면 잊으려는 편이라서 사실 얘기하라고 해도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며 속마음을 전했다.

박해나는 뇌전증을 앓은 이후로 공황장애와 우을증까지 겪었으나 밖으로 자꾸만 나가려는 남편에 대한 불만이 있는 상황이었다. 박해나는 “아픈데 (남편이) 나가 있을 때 서운하다. 어쨌든 난 자기가 필요하다. 보호자니까”라고 속마음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침묵을 지키는 남편에 박해나는 “나가자”라며 ‘부부의 방’ 시간을 마무리 했다.

사실 최종안은 남편들만 함께 한 저녁식사 자리에서 아내가 쓰러져 의식이 없었던 날을 떠올리며 “내가 너무 무기력하고 남편인데 아무 것도 할 수 없어서 하염 없이 눈물만 났다”라고 털어 놓았고, 아무 것도 해줄 수 없는 자신의 모습에 힘들어 했다. 그러나 표현이 없어 박해나는 이를 알 턱이 없었다. 진심은 숨긴 채 어긋나는 두 사람의 모습에 정혁은 “연애나 결혼이나 똑같다. 내 이야기를 제대로 안 하니 계속 싸우고 있고 안 풀리고 그렇다”라며 안타까워 했다.

그러나 두 번째 날의 ‘부부의 방’ 시간에 최종안과 박해나는 서로의 모습을 보자마자 방긋 미소를 지었고, 최종안은 “왜 이렇게 늦게 왔어. 오늘은 안 오는 줄 알았다”라며 볼멘소리를 했다. 이에 박해나가 “오늘은 보고 싶어서 왔어”라고 답해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꿀 떨어지는 ‘안나 부부’의 모습에 박은혜, 자이언트핑크, 정혁은 환호하며 설레어 했다.

한편, 대화도 통하지 않고 냉랭한 사이였던 ‘안나부부’가 하룻밤 사이에 극적인 변화를 맞게 된 이유는 과연, 무엇일지, 어떤 일들이 ‘끝장 부부 합숙소’에서 벌어진 것일지는 오늘(27일) 화요일 밤 10시 SBS 플러스에서 방송 되는 끝장 부부 합숙소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에서 공개된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