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동성 딸’ 배수진, “대출 이자만 100만 원” 고백에도 박미선, “금수저 맞네” 인정…금수저설 재점화? (진격의 언니들)

0
부정적인 낙인에 지친 배수진…장영란, “나도 비호감 이미지로 몇 십 년 살아” 공감 폭발
‘20대 싱글맘’ 배수진, “고정적인 수입 없어 고민”…살벌한 팩폭·따뜻한 조언 함께한 이유는?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예고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 예고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새로운 고민 상담 토크쇼 ‘진격의 언니들 : 고민 커트 살롱’에 ‘20대 싱글맘’ 배수진이 찾아와,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의 가차 없는 조언으로 팩폭을 맞는다.

오늘(27일) 방송 될 ‘진격의 언니들(SK브로드밴드, 미디어에스 공동제작)’에는 개그맨 배동성의 딸이자 돌싱들의 연애를 다룬 예능 프로그램으로 얼굴을 알린 배수진이 찾아온다. 배수진이 등장하자마자 장영란은 “너무 예쁘다”라며 반가워했고, 배수진도 “장영란 씨 팬이라 너무 떨린다”라며 찐 팬임을 인증했다.

배수진은 “가식 없고 솔직해서 좋다. 화목하게 사는 게 제 꿈이라… 롤 모델이다”라며 장영란에 대한 애정을 뽐냈다.

상담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시작했으나, 분위기는 반전을 맞았다. 배수진은 “대출이자만 매달 100만 원씩 나가는데 고정적인 수입이 나올 직업이 없어서 어떤 일을 해야할지 고민이다”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또한, 그는 “사실은 아닌데 금수저, 철부지라는 꼬리표가 계속 붙는다. 심지어 ‘내가 같은 환경이었으면 대통령도 됐겠다’라는 소리도 들어봤다”라며 자신에게 따라 붙는 사람들의 부정적인 낙인에 힘겨워 했다.

고민을 유심히 듣던 박미선은 “늘 공주님처럼 부족함 없이… 금수저가 맞다”라며 돌직구를 날려 배수진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 장영란은 “내 팬이라고 해서 좋은 말만 하고 싶은데”라며 머뭇거리고는 이내, “저는 피 튀기게 너무 전쟁처럼 밑바닥부터 한 단계 한 단계 올라오다 보니 이 자리에 앉았다. 비호감 이미지로 몇 십 년을 살았다. 방송인데 말하지 말라는 구박도 받아 봤다”라고 비호감 낙인이 찍힌 채 살아 온 경험담을 전했다.

한편, 쏀 언니들의 살벌한 팩폭을 자아낸 배수진의 사연과 배수진의 눈물을 자아낸 박미선, 장영란, 김호영의 따뜻한 조언은 오늘(27일) 화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 되는 ‘진격의 언니들’에서 공개된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