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강수정이 6번의 시험관 끝에 아들을 품에 안기까지, 힘겨웠던 임신 비화를 전했다.

강수정은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국에서 홍콩 찍고 일본 갔다 왔다’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지난 2014년, 결혼 6년 만에 아들 제민 군을 품에 안은 강수정은 “아이를 정말 힘들게 낳았다. 내가 성격이 좋고 긍정마인드라 이겨낸 거지, 중간 과정이 엄청나게 힘겨웠다”고 털어놨다.

6번의 시험관 시술과 3번의 유산 끝에 득남한 그는 “이게 1에서 시작하는 건 순식간에 올라갈 수 있지만 아예 없는 사람은 그 1까지 가기가 너무 힘들다”면서 “안 해본 사람은 모른다. 특히 남자들은 모른다. 남자들은 가서 비디오만 보면 되지 않나. 반면 여자들은 주사를 막 미친 듯이 찌른다”고 토로했다.

이어 첫 출산 후 둘째 생각을 접었다며 “다신 하기 싫더라. 남편도 이제 됐으니 그만하자고 하더라. 자기는 하나만 있으면 된다고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 = 강수정 유튜브

이혜미(gpai@tvreport.co.kr)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