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쇼미더머니 11’ 사상 최초의 여성 우승자가 탄생했습니다. 최종 우승 주인공은 이영지였는데요.

‘쇼미더머니 11’ 파이널 무대가 지난 30일 생방송으로 진행됐습니다. 이영지가 1억 원의 상금과 함께 우승의 영예를 안았는데요.

‘쇼미더머니’ 사상 최초의 여성 우승자이기도 하는데요. 이영지는 ‘고등래퍼 3’ 우승에 이어 3년 만에 도전한 ‘쇼미더머니 11’에서도 왕좌를 차지하며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게 됐습니다.

‘쇼미더머니 11’ 파이널은 팀 슬레이(박재범·슬롬)의 이영지, 팀 알젓(저스디스·알티)의 던말릭과 허성현, 팀 그릴즈(릴보이·그루비룸)의 블라세 4인의 경합 속 두 번의 라운드에 걸쳐 펼쳐졌습니다.

1라운드는 TOP4의 단독 무대, 2라운드는 프로듀서 합동 무대가 사전 녹화로 펼쳐졌고, 이와 동시에 생방송 문자 투표와 Mnet Plus 앱 투표가 진행됐죠.

1라운드의 화려한 포문을 연 주인공은 이영지였습니다. 첫 번째 라운드에서 슬롬이 프로듀싱한 ‘HUG'(허그)라는 곡으로 따스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는데요. 자이언티와 원슈타인이 독보적인 음색으로 피처링의 존재감을 빛냈습니다.

2라운드에서 이영지는 슬롬, 박재범과 함께 우승을 향한 ‘데자뷰’ 무대를 준비했습니다. ‘고등래퍼 3’ 우승의 순간을 재현하며 시선을 사로잡았죠.

박재범이 보컬을 맡아 중독성 있는 훅을 펼쳐냈고 이영지는 폭발적인 속사포 래핑으로 현장을 압도했습니다.

스페셜 스테이지까지 모든 무대가 끝나고 최종 결과 발표의 시간. 종 결과로 4위 던말릭, 3위 블라세가 호명되면서 이영지와 허성현은 자동적으로 최종 2인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우승자는 이영지. 그는 “2라운드 곡 제목이 ‘데자뷰’다. 여러분들이 보셨던 광경을 또 한 번 볼 수 있게 됐다는 뜻이다. ‘데자뷰’라는 곡의 완성을 우승으로 시킨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죠.

이어 “‘쇼미더머니’라는 긴 여정 동안 정말 많은 실력자를 만났고 많은 한계에 부딪혔는데 아직도 너무 많이 부족하다고 느낀다. 제 여정은 지금부터 시작이고 여기 있는 모든 이의 여정도 지금부터 시작이다”고 덧붙였습니다.

팀원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죠. “팀 슬레이 오빠들 너무 고맙다. 저를 좋은 길로 인도해주신 재범 님, 슬롬 님이 안 계셨다면 절대 못 했을 성공이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영상 출처=엠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