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으로 못 온 쌍둥이 아빠, 영상통화로 아쉬움 달래

복동이아빠 “이제 진짜 가장…감사하고, 사랑한단 말 전한다”

(고양=뉴스1) 강승지 기자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차병원에서 1일 오전 0시 0분 태어난 3.32kg의 남자아이와 3.09kg의 여자아이 그리고 3.8kg의 여자아이가 2023년 계묘년(癸卯年) 대한민국 첫둥이로 기록됐다. 첫둥이는 새해에 첫 번째로 태어난 신생아를 말한다.

1일 차 의과학대학교 일산차병원에 따르면 새해 첫둥이는 총 3명이다. 산모 김현정(40)씨와 아빠 장동규(42)씨 부부의 쌍둥이 남아 짱짱이(태명)·여아 짱순이(태명) 그리고 산모 손은서(30)씨와 아빠 김정섭(39)의 여아 복동이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올해 초등학교 3학년이 되는 아들과 가정을 꾸렸던 김현정·장동규씨 부부는 쌍둥이로 더 큰 기쁨을 얻었다. 다만 짱짱이·짱순이의 아빠 장씨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이날 아이들의 탄생을 영상으로 보게 됐다.

대신 아이들의 친할머니와 외할머니가 아이들을 안고 장씨에게 소개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엄마 김현정씨는 “너무 대견하고 기쁘다”며 “새해 첫 날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서 태어난 우리 쌍둥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할머니 정윤자씨는 “우리 며느리 현정이에게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고, 쌍둥이가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란다”고 말했고, 외할머니 문상순씨는 “큰 애가 있음에도 이렇게 쌍둥이를 가졌다는 게 큰 축복이고, 앞으로도 행복한 가정을 꾸렸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복동이의 아빠 김정섭씨는 “아이가 태어나서 너무 감격스럽고 건강하게 잘 자라기만을 바란다”며 “가족의 구성원에서 이제 가장이 진짜 된 느낌이다. 제 아내와 아이에게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웃어보였다.

한편 계묘년은 검은 토끼의 해다. 검은 토끼의 검은색은 인간의 지혜를, 토끼는 풍요를 각각 의미한다. 토끼는 귀가 커서 남의 말을 잘 들을 줄 아는 인품을 가졌다고도 하며 달 속 계수나무 밑에 옥토끼가 절구에 불사약을 찧고 있다고 해 불로장생을 상징한다.

한마디로 ‘번영’과 ‘풍요’의 상징이다. 아울러 꾀가 많은 토끼는 세개의 굴을 판다는 ‘교토삼굴’이라는 말도 있다. 모든 행보를 한 수 앞 이상으로 내다보며 미리 구상하는 치밀한 동물로 여겨진다.

가족의 축복 속에 계묘년 첫둥이가 태어난 가운데 앞으로 출산과 육아에 대한 파격적인 정부 정책이 나와야 한다는 의견도 많다. 우리나라는 심각한 저출산 국가다. 지난 2021년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0.8명대로 떨어졌다.

외환위기가 터지기 직전인 1997년 1.5명이던 게 24년 만에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선진국 클럽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합계출산율이 0명대인 국가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강승지 기자 (ks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