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 1997년 수능 전국 석차 94등?…45세에 의대 합격

0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수근, “동기들이 먼저 찾아오게 하는 방법은” 꿀팁 방출
‘무엇이든 물어보살’ 40대 대학교 새내기 의뢰인, “동기들과 잘 어울리고 싶어요”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40대 대학교 새내기가 동기들과 잘 지내는 법을 고민한다.

오늘(2일) 오후 8시 30분 방송 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98회에서는 45세 남성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 날, 의뢰인은 17년 다닌 회사를 퇴사하고 새로운 길을 도전 중이라고 운을 뗀다. 마흔 넘어 다시 공부를 시작해 25년 만에 수능을 다시 봤고 결국 의대에 진학한 것이다. 이수근은 “17년 근속했으면 거의 간부급 아니었냐”며 “열정이 대단하다”고 감탄한다.

특히, 의뢰인은 1997학년도 수능에서 전국 석차 94등 출신이라고 해 놀라움을 부른다. 의뢰인은 오랜만에 공부를 하면서 힘들긴 했지만, 직장생활이 더 힘들었다고 털어놔 공감대를 사고, 25년 전과 달라진 수능 시스템과 자신 만의 공부 방법을 밝혀 눈길을 끈다.

문제는 현역 동기들과 무려 25세 차이가 나는 것. 의뢰인은 동기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데 어떻게 해야 동기들과 편하게 잘 지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고민한다.

이수근은 의뢰인이 동기들과 친해지기 위해 했던 행동을 듣고 “동기들 입장에서도 불편 할 수도 있다”며, “방법은 하나다. OO을 잘하면 동기들이 먼저 의뢰인을 찾아올 거다. 스스로 오게 해야지 의뢰인이 먼저 개인기하고 술 한 잔 제안하지 말아라”고 조언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과연 나이 차이 많이 나는 동기들과 편하게 지낼 수 있는 꿀팁은 무엇일까. 보살들의 현실적인 조언이 함께 할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198회는 오늘(2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