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김다예 부부 청첩장’ 숨은 일등공신은 바로 최성국?…“샘플 한 300개 본 것 같아” (조선의 사랑꾼)

0
‘공대 여신’ 김다예, 청첩장 문구 작성에 난관 봉착…“저는 정말 작문이 안 돼요” 솔루션은?
최성국의 청첩장 샘플 모음, 돌고 돌아 박수홍의 집으로…“내가 뽑은 후보 10개 만 빼고 줬어” 대폭소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예고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조선의 사랑꾼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예고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날것 같은 ‘결혼’의 전 과정을 보여 주는 TV조선 순도 100% 리얼 다큐 예능 ‘조선의 사랑꾼’에서 박수홍, 김다예 부부 청첩장의 깜짝 놀랄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최근 대중에게도 공개됐던 두 사람의 청첩장 탄생 과정에서 뜻밖의 ‘일등공신’은 바로 최성국이었다.

오늘(2일) 방송 될 ‘조선의 사랑꾼’ 2회에서는 결혼식을 앞두고 청첩장 만들기에 나선 김다예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과생’ 출신의 김다예는 “저는 정말 작문이 안 된다”며 청첩장에 들어 갈 문구를 두고 고민했다.

결국 김다예는 박수홍에게 SOS를 청했고, 박수홍과 김다예의 진심이 담긴 청첩장 문구가 탄생하게 됐다. 어려움을 해결해 준 남편 박수홍에게 김다예는 또 한 번 ‘반해버린’ 모습으로 ‘사랑꾼즈’ MC들의 입을 귀에 걸리게 만들었다.

그러나 문구 결정 만으로 끝이 아니었다. 김다예는 수많은 청첩장 업체와 종류를 두고 “뭐가 다른지 구분이 안 가요”라며 혼란스러워했고, ‘결혼선배’ 오나미는 “나도 그랬었는데”라며 공감했다. 최성국 역시 “저도 한 300개 본 것 같다”고 길고 길었던 청첩장 선택 과정을 돌아봤다.

이렇게 청첩장 고르기에 고심 중이던 김다예에게 ‘조선의 사랑꾼’ 제작진을 통해 청첩장 샘플이 가득 담긴 쇼핑백이 전달됐다. 이 VCR을 보던 최성국은 “저거 내가 준 건데?”라며, “내가 고른 다음에 결혼을 앞둔 작가에게 넘겼는데, 돌고 돌아 수홍이네 갔구나”라고 화들짝 놀랐다.

이에 박수홍은 “1대 사랑꾼으로서 큰 역할을 했다”며 최성국에게 고마워했지만, 최성국은 “사실 다 준 건 아니고, 내가 뽑은 후보가 10개 있었는데 그것만 빼고 줬어”라고 답했다. 이에 박수홍은 “뭐라고? 그럼 그것도 줘”라며 정색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축복 속에 부부가 된 박수홍, 김다예의 리얼 결혼식 뒷얘기는 오늘(2일) 밤 10시 TV조선에서 방송 되는 월요일 밤의 다큐 예능 ‘조선의 사랑꾼’에서 공개된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