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인데 아내와 침대 따로 쓴다는 최성국 “그 애정표현은 저녁먹고..”

0

배우 최성국이 솔직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최성국의 결혼식 그후 근황이 공개됐는데요.

지난달 24세 연하 연인과 결혼식을 올린 최성국은 “아침에 샤워하고 나왔더니 아내가 계란프라이를 주면서 ‘이거 드시고 나가라’고 하더라. 나갈 땐 ‘여보 잘 다녀오세요’라며 날 안아줬다. 결혼한 게 실감이 났다. 기분이 이상하더라”며 웃었습니다.

이어 아내와 한 방을 쓰지만 침대는 각자 사용한다고 전해 모두를 의아하게 했는데요.

박경림은 “애정 표현을 하다가 각자 따로 자는 거냐”고 물었죠. 최성국은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애정표현은 밤에 별로 안 한다. 저녁 먹고 한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사진출처=조선의 사랑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