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동기들과 잘 지내고 싶다” ’45세’ 의대 입학 男, 현실조언 건넨 서장훈

0

45세에 의대 새내기가 된 의뢰인이 등장해 놀라움을 안긴 가운데, 서장훈이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습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45세 22학번 의대 새내기 남성이 의뢰인으로 등장했습니다.

이날 의뢰인은 “17년 다니던 회사를 관두고 새로운 길을 도전 중이다”이라며 “근데 그 도전이 아주 어린 친구들이랑 함께하는 일”이라고 밝혔죠.

마흔 넘어 다시 공부를 시작했다는 그는, 25년 만에 수능을 다시 치렀고 삼수 만에 의대에 진학했다는 것.

그는 22학번 새내기로 올해 2학년이 된다고 하는데요.

서장훈과 이수근이 “새내기랑 25살 차이가 나는데 아버지뻘 아니냐”며 놀라워했습니다.

이에 의뢰인은 “지금 그게 고민이다”라며 “잘 어울리고 싶어서 나름 노력하는데, 이 친구들과 어떻게 하면 가까워지고 편해질 수 있을까”라며 고민을 털어놓았죠.

현재 결혼한 의뢰인은 5살 된 아이가 있었는데요. 고민 당시 아내와 상의한 끝에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했죠.

과거 IT 업계에서 일했던 그는, 아이 태어난 해에는 너무 바빠서 백일 될 때까지 얼굴을 서너 번밖에 못 봤다고 말했습니다.

아이가 스무 살이 되면 의뢰인은 환갑이라는 나이였고, 현실적인 생각에 “사업을 준비하든 방법을 바꿔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죠.

결국, 아이의 미래와 노후를 준비하기 위해 고민하다 전문직에 도전하기로 결심했다는 것.

학원에서는 부담스러워했기에, 의뢰인은 독서실에서 홀로 공부하다가 재수 후에는 절에 들어가 공부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세 번의 도전 끝에 의대에 진학하게 된 의뢰인.

서장훈은 “교수로 착각하는 동기들도 있을 것 같다”고 묻자, 의뢰인은 “그런 오해를 받을까 봐 최선을 다하고는 있다. 노란색 옷을 입고, 염색에도 엄청 신경 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수근은 “작은아버지 뻘이랑 같이 다니면서 술 먹기도 그렇고…”라며 “항상 밝게 인사 잘해주고, 노래방 가서 옛날 노래 부르지 마라. 어린 친구들 따라 하겠다고 SNS 가입해서 엉뚱한 소리하지 말고”라며 조언했습니다.

외향적인 성격인 의뢰인. 먼저 나서서 동기들 모임을 주선한 적이 있다고 했는데요.

당시 어색해 보이는 친구들이 있었다고.

서장훈은 “오바지 오바”라며 “‘같이 갈래요?’ 할 때만 가고, 나서서 동기들을 따로 부르지 말아라”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