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해방촌 신흥시장의 원테이블 식당, 기억하시나요?

해당 음식점은 지난 2018년 5월 SBS-TV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소개된 바 있는데요.

당시 20대였던 여성 사장들은 오로지 음식 비주얼에만 신경을 쓰는 모습으로 시청자들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백종원의 충고에도 솔루션을 거부하는 등 역대급 빌런이라는 오명을 들었습니다.

약 5년이 흐른 지금 원테이블 식당은 여전히 그곳에서 장사를 하고 있을까요.

유튜브 채널 ‘근황 올림픽’은 3일 원테이블 식당 사장 중 한 명인 강지영 씨와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강 씨는 “방송 1년이 지난 후 보게 됐는데 왜 빌런이라고 하는지 알겠더라”며 “지금 생각하면 진심으로 너무 부끄럽다”고 털어놨는데요. ‘골목식당’ 출연을 계기로 음식 관련 장사는 안 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그는 “폐업했다. 소정의 출연료가 있었는데 다 반납하고 요리학원을 다녔다”면서 “학원 다녀보니 요식업계에 있는 분들 존경스럽다.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밝혔습니다.

강 씨는 이번 방송을 통해 요식업에 종사하는 이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그는 “(과거 방송에서) 이런 모습을 보여드린 게 되게 부끄럽고 죄송했다. 훌륭한 셰프들께 사과드리고 싶다”고 첨언했습니다.

원테이블 식당이 애초 음식점이 아닌 파티룸 성격의 장소였다는 해명도 나왔는데요.

강 씨는 “원래 술집이었다. 와인과 위스키만 다루는”이라며 “음식 안 팔고 기본 플레이트만 제공했다. 파스타 할 줄 아냐고 하면 간단하게 해드리는 정도”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음식을 해야 되나, 말아야 되나 고민하는 찰나 방송이 시작됐다. 음식을 배우는 곳인 줄 알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제는 방송 이후 심각한 악플과 협박에 노출됐다는 것. 개인 연락처로 전화해 욕을 하거나 가게 앞에서 하루종일 감시하는 이들도 있었는데요.

강 씨는 “(지인이) 너 죽고 싶을 텐데 괜찮냐고 했다. 너무 무서웠다”면서 “그 환경 속에 처하니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토로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출처=근황올림픽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