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혜교가 ‘더 글로리’ 속 김밥 먹방 비하인드를 밝혔다.

4일 넷플릭스 코리아 공식 계정에는 ‘더 글로리’ 송혜교의 키워드 인터뷰가 공개됐다. ‘더 글로리’란 키워드를 받자 송혜교는 “영광”이라고 답하며 김은숙 작가, 안길호 감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문동은’ 키워드에 송혜교는 “보호받지 않고 자란 인물이기 때문에 내가 연기를 함으로써 내가 보호해주고 싶은 사람”이라고 진지하게 답했다.

그 다음 송혜교에게는 ‘김밥’이라는 키워드가 주어졌다. ‘더 글로리’ 속 문동은은 분식집 직원으로 일하며 계속 김밥만 먹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송혜교는 “참치김밥이었다”면서 “몇 번 찍고 나서는 이제 김밥 메뉴를 다른 거 해달라고 부탁했었다”고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송혜교는 ‘박연진’에 대해서는 “사악하다”, ‘바둑’은 “계획”이라며 “드라마에서 충분히 한 것 같다. 이제 안 할래”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또 ‘나를 웃게 하는 것’을 묻는 말에는 “루비, 우리 강아지”라며 “우리 강아지 덕분에 매일매일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30일 공개된 ‘더 글로리’ 파트 1은 공개 직후부터 OTT 화제성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파트 2는 오는 3월 공개된다.

성민주 기자 / 사진=넷플릭스 공식 SNS

성민주(smj@tvreport.co.kr)

<기사제공=TV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