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이수연 기자] 티빙 ‘환승 연애2’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아나운서 이나연이 자신의 이미지에 대한 걱정을 토로했다.

3일 유튜브 채널 ‘빨리요’에서는 이미지를 세탁해 주는 콘셉트인 ‘빨아삐리뽀’ 13화가 공개됐다.

게스트로 출연한 이나연은 “여우라는 오해를 받는다. 나연을 검색하면 ‘여우’가 연관 검색어에 뜬다. 한편으로 억울해서 세탁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왜 여우라는 소리를 듣는지, 실제 성격이나 행동이 어떤지 묻자 “여우라는 말이 기분이 나쁜 게 아니다. 사람들이 저를 남자를 꼬시려고 행동을 한다는 식으로 약간 헤프게 본다”라며 “그런 성격이 아니고 조금 솔직한 편이다. 좋으면 좋다, 행복하면 행복하다 얘기하는데 상대가 남자가 되면 꼬리치는 게 돼버린다”라고 해명했다.

진행자 풍자는 원래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감정 표현을 하고 먼저 다가가는 살가운 스타일인지 물었고 나연은 “좋아하는 사람이 혼자 말없이 있는 걸 두고 보지 못하고 궁금해하는 성격이다. 자꾸 말 걸고 싶다”라고 답했다. 또 “남사친이 딱 한 명 있다. 남자를 대해보지 않아서 남자 여자 모두 똑같이 대한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혹은 술에 취해 끼를 부리는 건 아닌지 물었으나 그는 술에 취해본 적이 없고 주량이 3병이라고 답했다.

또 자신은 사랑에 있어 재지 않고 표현을 많이 하는 스타일로 재회를 기다리는 사람들에게는 당장 전화하는 것을 권했다. 이어 그는 “항상 자존심 안 부리는 게 효과가 좋았다”라며 그 이유를 들었다.

여우 같은 이미지 때문에 남자친구가 토라지거나 다툰 적이 있냐는 질문에 “그런 적은 사귀면서 한 번도 없었다. 워낙 서로만 보고 다른 남자 만날 기회가 없었다”라며 변함없는 애정 전선을 입증했다.

풍자는 나연에게 “여우 세탁은 안될 것 같다. 넌 여우다. 남자들에게 꼬리 치는 여우가 아닌 내가 어떻게 해야지 이뻐 보이고 사랑받을 수 있는지 아는 사람이다”라고 말했고 나연은 “그런 여우는 좋다”라며 풍자에 고마움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남자친구인 남희두를 자랑하는 나연에게 해당 영상이 1월에 올라가니 그때까지는 사귀어 달라고 당부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수연 기자 tndus11029@naver.com / 사진= 유튜브 채널 ‘빨리요’

<기사제공=TV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