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작가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 송혜교와 이도현의 러브라인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넷플릭스 코리아는 지난 6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더 글로리'(The Glory) 코멘터리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에는 김은숙 작가를 비롯해 안길호 감독, 송혜교, 이도현, 임지연, 염혜란 등 주인공들이 한 자리에 모여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었습니다.

김은숙 작가는 이날 캐릭터 주여정(이도현 분)과 문동은(송혜교 분)의 러브라인이 심화되지 않았던 이유를 밝혔습니다.

먼저 “드라마를 쓰다 보면 16부 엔딩 신 하나 생각나서 16개를 쓰는 경우가 있다. 여정이 동은이 신 중에서 이 신을 제일 먼저 생각했다”고 입을 열었죠.

그러면서 “여정이를 망나니로 설정하면서 ‘칼춤 추는 망나니’, ‘왕자는 필요 없는 동은이’ 이렇게 하다보니까 이 신 하나로 동은이, 여정이가 생겨났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도현 역시 4부 엔딩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나만 멜로를 찍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질문을 많이 했었다. 되게 안쓰러운 느낌이었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많이 하셨다”고 회상했습니다.

이에 김은숙 작가는 “감독님이 진짜 안 말렸으면 4부 엔딩은 키스신이다. 그게 ‘국룰’이거든”이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그 덕에 내가 쓴 커플 중 제일 멋진 커플이 나왔다”고 만족스러움을 표했습니다.

한편 ‘더 글로리’는 현재 국내외 안방극장을 장악했습니다. 지난 4일 넷플릭스 글로벌 톱 10 TV(비영어) 부문 3위에 올라섰죠. 공개 후 단 3일 만에 2,541만 시청 시간을 기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