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고양이 캔을 먹으며 세상에서 가장 궁색스럽게 사는 50대 억만장자 여성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스타는 순자산이 530만달러(약 67억원)에 달하는 라스베이거스의 사업가 에이미 엘리자베스에 대해 전했다.

엘리자베스는 과거 미국 케이블 채널 TLC의 TV쇼 ‘익스트림 칩스케이츠’에서 소개됐다. 엘리자베스는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며 보일러비를 줄이기 위해 찬물 샤워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온수를 쓰지 않기 때문에 한 달에 80달러가 절약된다”고 말했다.

엘리자베스의 친구는 쇼에서 “엘리자베스가 지독한 구두쇠라는 걸 알게 된 건 그녀의 집에 갔을 때였다”며 “엘리자베스가 만들어준 샌드위치를 먹었을 때 좀 비려서 이게 뭐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친구는 엘리자베스의 주방을 살펴보고 샌드위치의 정체를 알았을 때 경악했다. 빈 고양이 사료 캔이 주방에 굴러다니고 있었던 것.

엘리자베스는 “89센트(약 1130원)인 참치캔보다 고양이 캔이 30센트 더 싼 59센트(약 750원)”라고 소개하며 자랑스러워했다.

엘리자베스의 전 남편 마이클 머레이는 이혼 후 구두쇠인 엘리자베스가 원룸 같은 곳에 살 것을 걱정해 살던 집을 넘겨줬다고 했다. 엘리자베스는 집 청소를 해주러 온 머레이에게 캔 고양이 사료로 샌드위치를 만들어주고 카메라에 “방금 30센트를 절약했다”며 기쁜 듯 속삭였다.

엘리자베스는 또 싱크대에서 너덜너덜한 스펀지를 보여주며 “부서지거나 썩기 전까지는 버릴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엘리자베스는 단 하나의 부엌칼을 사용하고 있었으며 물을 아끼기 위해 칼 설거지는 하지 않았다. 그는 사용한 부엌칼을 수건으로 슥슥 닦고 그대로 서랍에 집어넣었다.

김송이 기자 (syk1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