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송혜교가 넷플릭스 ‘더 글로리’에서 동은의 상처를 드러낸 노출신에 대해 앙상한 동은을 표현하기 위해 곤약밥을 먹고 감량하는 노력을 했다고 밝혔다.

6일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선 “김은숙 작가 안길호 감독, 배우들의 비하인드 코멘터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송혜교는 ‘더 글로리’에서 보여준 새로운 모습에 대한 호평에 대해 “예고보고 그런 반응이 많았었는데 그러면서 그동안 내가 뭘 했었나 뉘우쳤다. 이런 모습들을 안보였구나, 더 열심히 해야겠다 이런 생각을 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동은이 옷을 벗고 처절한 인생과 상처를 드러내는 장면에 대한 비화를 소환했다. 김은숙 작가는 “저 신을 원래 생각하고 있었어서 처음에 혜교씨한테 캐스팅 제의 하면서 ‘나는 그런 신이 꼭 필요해. 불편할 수 있으니까 물어보는 거야. 괜찮을까?’ 그랬더니 ‘나에게 두 달 만 줘’라고 하더라”고 당시 송혜교의 반응을 소환했다.

이어 김은숙 작가는 “‘운동하게?’ 물었더니 ‘살을 더 빼야 해’ 하더라. 앙상하고 왜소하길 바란다고. 저 신에서 예쁘지 않고 앙상하게 나와야 한다고 했다. 그래서 이후 밥을 먹는데 (감량을 위해)곤약밥만 먹더라. 그 노력이 너무 고맙고 완성된 신인데 보면서 정말 눈물 나더라”라고 송혜교의 프로미에 감동했던 일화를 언급했다.

이에 대해 송혜교는 “그냥 예쁘면 안 될 것 같았다. 동은이라는 캐릭터를 맡고 나서 예쁜 거는 생각을 안했던 것 같다. 외모적으로 꾸밀 생각도 여유도 없는 캐릭터다. 너무 신경을 안쓰나 생각을 했지만 동은이는 그게 맞는 것 같아서 이번 작품은 (외모에는)신경 안 쓴 것 같다. 예쁜 몸이 아니라 진짜 앙상해서 보시는 분들이 마음이 너무 아팠으면 좋겠다, 거기에 포커스가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며 그 장면에서 동은의 상처에 시청자들이 깊이 공감했으면 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코로나 상황이다 보니까 촬영이 지연 될 때도 있고 그래서 곤약밥 먹는 나날들이 길어지더라”라고 덧붙였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