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끝나자마자 중국서 급속히 확산된 ‘한국 은메달리스트 루머’ “누구냐면요”

베이징올림픽 후 루머 확산
차민규 선수 ‘빙둔둔 버렸다’ 소문

뉴스1

역대 최악의 올림픽으로 불린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종료된 가운데,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근거 없는 루머에 휘말린 한국 선수가 화제 되고 있다.

베이징 올림픽은 지난 2월 20일 폐막식을 끝으로 마무리되었다.

연합뉴스

특히 중국 대중들 사이에서 가장 심한 저격 대상이 된 인물은 다름 아닌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차민규였다. 이는 차민규 선수가 지난 12일 메달 시상식에 오를 때 은메달 수상자로서 시상대에 오르려던 중 바닥을 살짝 손으로 쓸어내는 듯 행동을 취한 것과 관련이 있다.

중국 누리꾼들은 차민규 선수의 동작을 지적하며 ‘베이징 올림픽에 항의하는 명백한 의미’라고 맹렬한 비난을 쏟아냈다.

중국 sns

중국 웨이보 등 중국 현지의 반응을 찾아보면 차민규 선수를 향해 비판은 물론이고 욕설까지 서슴지 않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심지어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차민규 선수가 1~3위 입상자에게 주는 올림픽 마스코트인 ‘빙둔둔’을 쓰레기통에 버렸다는 장면을 목격했다더라” 등의 소문을 퍼뜨렸다.

다른 온라인 매체에서도 “한국 빙속 선수 차민규가 악마로 떠올랐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그의 제스처는 명백한 도발이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도 경고를 날렸으며, 어쩌면 메달이 취소될 수도 있다”라는 글을 남겼다. 온라인에는 이 같은 확인되지 않은 소문들이 일파만파 퍼져가는 상황이다.

뉴스1

이에 지난 21일 중국 온라인 사이트인 왕이(網易)에는 ‘한국 선수의 행동이 중국 누리꾼들의 한계를 넘었다. 국제빙상연맹도 그를 더 이상 참을 수 없게 됐다’라는 기사가 올라왔다.

하지만 당연하게도 이 같은 소문은 모두 허구에 불과하다. 차민규는 중국 베이징올림픽에서 기념으로 받은 빙둔둔을 고이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차민규의 은메달 취소가 검토되고 있다는 내용 또한 가짜뉴스임이 밝혀졌다.

국내 누리꾼들은 이 같은 소식을 뒤늦게 전해 듣고 “잘못은 자기들이 해놓고 감히 누굴 건드리냐”, “우리 선수들이 중국 같은 줄 아냐”, “양심도 없다. 뻔뻔하다” 등 격분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