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만 400만원” 임창정이 18세 연하 아내와 함께 사는 주택 수준

0

임창정·서하얀 동상이몽 출연
일산 럭셔리 하우스 공개

idanu
임창정 sns

가수 임창정(49)과 18세 연하인 아내 서하얀(31)이 방송에 출연해 일곱 가족이 함께 살고 있는 집을 공개했다.

지난 3월 28일 임창정과 서하얀은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 새롭게 합류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idanu

임창정과 서하얀은 결혼 소식이 발표될 때부터 18살이라는 나이 차이로 인해 “욕을 많이 먹었다”라고 털어놓았다. 서하얀은 “우리만 괜찮으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오해의 골이 깊어졌다”라면서도 “있는 그대로 보여주면 진심이 통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을 가지고 동상이몽에 출연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올해로 결혼 6년 차인 임창정·서하얀 부부는 결혼 전부터 우여곡절이 많았는데, 특히 임창정은 서하얀을 만나기 전 세 명의 자녀가 있던 이혼남이었기에 시작이 더욱 조심스러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서하얀 역시 임창정에게 아이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 막막하기도 했지만, 아이들을 직접 만난 뒤 “걱정이 눈 녹듯 사라졌다”라고 고백했다.

sbs

숱한 난관을 겪은 뒤 결혼이라는 결실을 이뤄낸 임창정과 서하얀은 결혼 후 두 명의 자녀를 더 낳아 총 다섯 명의 아이들과 함께 행복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이들 부부는 총 일곱 명의 가족 구성원이 함께 지내고 있는 럭셔리한 집도 공개했다.

최근까지 제주도에서 거주하고 있다가 일산으로 이사 온 지 얼마 되지 않았다는 임창정 부부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의 거실·다이닝룸·주방 등이 갖춰진 주택을 선보이며 패널들을 감탄하게 했다.

sbs

임창정·서하얀 부부의 자택은 특히 블랙 앤 화이트의 모노톤으로 이뤄진 주방과 고급스러운 장식장이 돋보여 흡사 모델하우스를 방불케했다. 이에 패널들이 “집이 너무 좋다”라고 칭찬하자 서하얀은 “저희 집 아니에요”라며 월세로 거주 중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이날 방송이 끝난 뒤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임창정 부부가 거주 중인 집에 대해 궁금해하는 반응이 뒤따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임창정·서하얀 가족이 살고 있는 집은 경기도 일산의 풍동 오르비제로 알려졌다.

최고급 빌라로 손꼽히는 이곳은 월세로 지내도 보증금 5억 원에 월 임차료는 400만 원 정도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