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거지꼴이다’ 이혼 후 다신 결혼하기 싫다고 고백한 아나운서

KBS 아나운서 출신 김경란
국회의원과 결혼 후 3년 만에 이혼

출처 : KBS1

김경란은 2001년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했다. 2012년 KBS에서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그녀는 방송 외에도 연극 무대에 오르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김경란은 지난 2015년 당시 새누리당 국회의원 김상민과 결혼식을 올렸다.

출처 : 뉴스1

그녀는 지인의 소개로 전남편을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모두 교인으로 신앙인이라는 공통분모로 더욱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아나운서와 국회의원의 결혼 소식이 알려지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김경란은 무덤에서 프러포즈를 받았다는 사연을 고백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출처 : 박은지 인스타그램

하지만 3년간의 결혼 생활을 끝으로 이혼 소식을 전했다. 그녀는 한 방송에 출연해 이혼 사유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김경란은 결혼 생활 중 정서적 교류가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누군가가 나를 좋아하면 정작 내 감정에 대해서는 안 물어보고 가산점을 많이 줬다. 끌려다니다 헤어지고 나면 내가 이 사람을 좋아한 거 같지 않더라. 왜 만났을까 싶었다. 내가 사랑은 해봤을까 싶었다. 어쩜 내가 모르는 게 아닐까 싶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출처 :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김경란은 이혼 후 힘들었던 시간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녀는 “나만 버티고 견디면 다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에 버티고 참기를 지나칠 정도로 반복했다. 그러다 완전히 부서졌다. 사람들은 나를 지적이고 차분한 이미지라고 생각하지만, 개뿔 아무것도 없는데”라는 말을 남겼다.

이어 “하지만 사람들이 나를 바라볼 땐 이혼해도 멋지게 살 거라고 생각한다. 다 그런다”며 “근데 나는 완전 거지꼴이 됐다”고 덧붙였다.

출처 : 김경란 인스타그램

한편 그녀의 전 남편인 김상민은 19대 새누리당 국회의원 출신으로 18대 대통령직인수위에서 청년특별위원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최근 김상민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상임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그는 현재 아주대학교 대학원 약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헬스케어 바이오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