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이 조폭 영화만큼은 절대 안찍는다 거절한 이유는 이렇다

배우 정우성, 영화 ‘비트’ 조폭 역할
청소년에게 악영향 끼쳤다는 사실에
조폭 나오는 영화 출연 지양

출처 : 영화 ‘비트’

배우 정우성은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조폭이 나오는 영화에 출연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정우성은 1997년 영화 ‘비트’에서 문제아 고등학생의 역할을 맡았다.

당시 영화는 큰 화제가 됐고 청소년들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정우성이 오토바이를 타면서 눈을 감고 양팔을 양옆으로 펼치는 장면은 여전히 명장면으로 회자되고 있다.

출처 : 영화 ‘비트’

정우성은 영화 ‘비트’를 두고 “나에게 많은 걸 준 작품이었다. 정말 잘 된 영화라서 그런지 파급력이 컸다. 아이들이 교실에서 보기도 하고 어떤 친구는 나의 내레이션을 외우기도 했다. 또 나 때문에 오토바이를 배우고 다쳤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말했다.

당시 정우성은 자신이 큰 영향력을 미치는지 몰랐지만, 학생들에게 이 이야기를 듣고 너무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출처 : 정우성 인스타그램

영화 ‘비트’ 이후 조폭 영화가 많이 나왔지만 함부로 하는 영화가 아니라고 생각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정우성은 자신이 청소년들에게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걸 깨닫고 조폭이 나오는 영화에 출연하지 않게 됐다고 전했다.

정우성은 과거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한 고등학교 건물에서 영화 촬영 도중 담배를 피우려고 라이터를 켰는데 멀리서 학생들이 ‘와 멋있다’라고 하더라. 이 말을 듣고 담배를 쥔 손을 어디에 두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 말했다.

출처 : 영화 ‘감시자들’

정우성은 영화 ‘비트’ 이후 약 20년 만에 영화 ‘감시자들’에서 첫 악역을 맡았다. 정우성은 영화 ‘감시자들’에서도 영화사 측에서 분량을 늘이겠다고 했지만, 캐릭터가 악당이라 굳이 악행을 미화시킬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범죄자는 범죄자일 뿐이라는 생각에 시나리오를 오염시키고 싶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출처 : 이정재 인스타그램

정우성은 역할을 맡을 때 미화된 악역은 절대 하지 않는다는 자신만의 신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정우성은 올해 여름 개봉을 앞둔 영화 ‘헌트’로 ‘칸영화제’로 떠난다. 이 영화는 배우에서 감독으로 변신한 이정재의 첫 작품으로 제75회 칸영화제에서 비경쟁 부문의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작으로 선정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