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한지 아무도 몰랐는데…딸 있다는 배우가 억울하다며 보인 반응

백성현 결혼해도 미소년 이미지
둘째 임신도 했는데 결혼 해명

MBC ‘라디오스타’

배우 백성현이 여전한 미소년 이미지로 당황스러운 해명까지 하게 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백성현이 출연해 “아역계의 전설로 아직도 소년미가 가득한데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아빠로 등장했다. 어제 결혼했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백성현은 “결혼은 2020년에 했다. 이번에 방송을 나가게 되면서 딸을 공개하게 됐는데 많은 분들이 제가 결혼한 것도 모르시더라”라고 밝혔다.

싸이더스HQ

이어 “오히려 결혼 사실부터 해명해야 했다. 왜 애가 있냐고 해서 당황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혼 3년 차가 된 백성현은 딸 육아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백성현은 “육아 스킬에 자신 있다. 아이 울음을 그치게 하는 방법이 있다. 아이가 자지러지게 울면 따라서 운다. 진심으로 우는 연기를 하면 딸이 당황해서 울음을 그치고 나를 위로해준다”라며 특별한 육아 스킬을 전수했다.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또한 “아내에게 이유식을 그냥 사먹이자고 했다. 육아가 아이를 잘 돌보는 것도 있는데, 오히려 아이를 보는 엄마를 케어해주는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전적으로 아내를 케어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시청자들은 결혼 사실조차 몰랐던 백성현이지만 그는 이날 둘째 임신 소식까지 알려 축하를 받았다.

백성현 인스타그램

백성현은 “딸이 10개월 때부터 분리 수면을 했다. 아이 분리 수면 덕분에 둘째가 생겼다. 현재 17주가 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백성현은 “솔직히 고민이다. 첫째가 둘째가 오면 꼭 남편이 첩 들이는 것처럼 질투가 엄청 심해진다고 하더라. 걱정되는 게 첫째를 힘들게 얻었다”라고 고민을 전했다.

이어 “미숙아로 34~35주에 태어나 신생아 중환자실에도 들어가고 조산기가 있어 임신 30주부터 입원해있었다”라며 다정한 아빠이자 남편의 모습을 전했다.

백성현 인스타그램

한편 백성현은 지난 2020년 3살 연하의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 17개월 된 딸을 키우고 있다.

백성현은 SBS ‘천국의 계단’ 권상우 아역, MBC ‘다모’ 이서진 아역, KBS2 ‘해신’ 최수종 아역 등 쟁쟁한 드라마 속 남자 주인공 아역을 도맡아 했던 레전드 아역 출신 배우로 알려져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