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브룩쉴즈’로 불리던 전직 아나운서의 최근자 근황

백지연 전 아나운서 근황
최장수·최연소 뉴스데스크 여자 앵커
커뮤니케이션 교육가로 활동해

sbs ‘생방송tv연예’, 연합뉴스
스포츠동아

사상 첫 뉴스데스크 여성 앵커로 활약했던 백지연 전 아나운서의 근황이 알려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1964년생인 백지연 전 아나운서는 올해 한국 나이 59세이다.

mbc ‘뉴스데스크’

백지연은 연세대학교 심리학과에 재학 중이던 24세의 나이에 문화방송(현 MBC) 공채 아나운서에 합격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듬해인 1988년 5월, 백지연 아나운서는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뉴스데스크의 앵커가 되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그는 파업이나 유학 기간을 제외하고는 1988년부터 1996년까지 뉴스데스크 앵커로 진행을 맡아 현재까지도 최장수 뉴스데스크 여자 앵커라는 기록을 보유 중이다. 아직도 대한민국의 대표 여자 앵커 하면 백지연을 떠올리는 이들이 많다.

mbc ‘무릎팍도사’

한편 백지연 전 아나운서는 지적이면서도 단아한 외모로 앵커 시절 많은 인기를 얻었는데, 이는 과거 오영실 아나운서가 MBC ‘라디오스타’에 나와 재차 언급한 바 있다.

오영실 아나운서는 KBS 아나운서 시험을 봤는데 당시 ‘연세대 브룩쉴즈’로 불리던 백지연이 경쟁자로 시험을 쳐 기가 죽었다고 증언했다. 백지연 전 아나운서는 실제로 신장이 174cm에 달해 180cm인 브룩쉴즈 못지않게 늘씬한 몸매까지 갖추고 있었다.

sbs뉴스

이후 백지연 전 아나운서는 1999년 MBC를 퇴사하고, 프리랜서 아나운서로서 토크쇼와 시사프로그램 등을 맡았고, ‘MBC 뉴스 백지연입니다’ 등 8권의 저서를 집필하며 작가로 활동하기도 했다.

한편 백지연은 1998년과 2007년 두 번에 걸쳐 이혼하는 안타까운 일을 겪기도 했는데, 설상가상으로 그의 아들이 친자녀가 아니라는 괴소문이 돌아 친자 확인 검사를 통해 검증 절차를 거치기도 했다.

두 번의 아픔과 웃지 못할 해프닝을 겪은 뒤 백지연은 최근 커뮤니케이션 교육가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는데, 특히 이미지메이킹과 커뮤니케이션 분야에 대한 교육을 중점으로 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가던 중 2020년 이후로는 새로운 글을 올리지 않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