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금 당한 거 아냐…조정치가 공개한 근황 사진에 누리꾼 경악했다

SNS 통해 근황 공개한 조정치
난해한 비주얼 자랑해 눈길

출처: instagram@Junginjungin / instagram@yoonjongshin
출처: instagram@chojungchi

지난 18일 가수 조정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공개했다.

“뭐하는 사람 같나요”라는 짧은 문구와 함께 게재된 사진 속에는 다소 충격적인 비주얼이 담겨 있었다.

허공을 응시하고 있는 그의 눈에는 생기를 찾아볼 수 없었고, 덥수룩한 머리와 더불어 길게 늘어뜨린 수염까지 완벽한 자연인이 연상되는 모습이었다.

출처: instagram@Junginjungin

해당 사진을 본 스타 지인들은 하나같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임한별은 “정치 하는 분 같아요 형”, 송은이는 “아 사이비 교주?”, 미키광수는 “김씨 표류기 아닌가요?”, 돈스파이크는 “도에 관심 있으십니까?”, 브라운아이드소울 영준은 “서남용씨 아닌가요?” 등 다채로운 답변이 달려 웃음을 자아냈다.

팬들 역시 “인스타 들어오자마자 나갑니다”, “축지법 할 것 같습니다만”, “돌팔이 한의사 같기도”와 같이 센스 넘치는 반응들을 보여 폭소케 했다.

출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아내 정인이 조정치의 이와 같은 비주얼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사유리가 “정치 형 보면서 느끼는 건데, 정말 아기를 잘 보는 것 같다”며 칭찬하자, 정인은 “그런데 너무 불쌍한 게, 아이한테 너무 잘하고 다 쏟는데도 (아이는) 그렇게 아빠가 싫대”라고 말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어 “싫어하는 이유를 물어보니 ‘못생겼잖아’라고 하더라”라며 웃픈 에피소드를 공개해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

출처: 미스틱엔터

한편 조정치는 지난 2002년부터 정인과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으며, 11년이 지난 2013년 결국 부부로서 결실을 맺었다. 현재는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뮤지션의 삶을 살아온 두 사람은 몇몇 예능 프로그램들을 통해 간간이 얼굴을 비치고 있으며, 주로 SNS을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오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