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스키장 공개방송에서…’ 이효리, 은지원이 공통적으로 한 말

‘서울체크인’ 이효리, 스키장 여행가
은지원 등 90년 대 아이돌 초대해
추억 회상하며 “스키장 방송 좋았다”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 / 온라인 커뮤니티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

지난 15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연출 김태호) 2회에서는 90년대 스키장을 흥으로 물들였던 레전드 그룹 핑클, 젝스키스, 코요태의 1박 2일 스키장 여행이 그려졌다.

지금껏 보지 못한 색다른 조합의 친구들과 스스럼없는 옛이야기는 물론 솔직한 속마음과 서로 간의 티키타카는 또 한 번 즐거운 시간을 선사했다.

직접 차를 몰아 은지원을 데리러 간 이효리는 오랜만에 만나는 반가움과 근황 토크를 이어가며 소소하지만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

한때 같은 소속사였던 두 사람은 김종민, 신지와 딘딘을 데리러 가기 위해 고속도로를 달리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효리가 먼저 스키장 공개 방송 때마다 야간 스키를 즐겨 탔다고 밝히며 “고글로 얼굴을 가릴 수 있어서 스키장 오면 좋았다”고 말해 마음껏 돌아다닐 수 없었던 당시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은지원은 눈 내리는 미끄러운 무대에서 유선 마이크를 들고 춤을 춰야해서 힘들었다며 이효리와는 다른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

이어서 이효리는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립싱크 중 마음대로 부른 노래가 생방송에 그대로 송출됐던 아찔한 경험을 얘기했다.

은지원은 “그때 참 대중의 시선이 참 너그러웠어”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우리 실력으로는 데뷔도 못했다. 옛날에 활동한 걸 감사하게 생각해야 한다”라며 그 시절을 추억했다.

SBS ‘정재형 이효리의 유&아이’

두 사람은 예전 선배들의 말을 빌리며 “선배들이 ‘이제 음악 프로그램 못하겠다’라고 말한 그걸 이제 내가 이해한다”라고 말하며 “내가 여기 있는 게 맞나”, “미안해서 못 있겠더라” 등 허심탄회한 속 얘기를 나눴다.

한편 두 사람은 2012년 이효리가 진행하던 SBS ‘정재형 이효리의 유&아이’이후로 방송에서는 처음 만났으며 사석에서도 교류가 별로 없음을 방송을 통해 내비쳤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