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2년 만에 아들 품에 안은 아이돌 아빠, 결국 이런 반응 보였다

일라이·지연수 전 부부
2년 만에 아들 만난 일라이
결국 참았던 울음 터트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지난 8일에 첫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가 매회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시즌에서는 일라이·지연수 부부가 출연했다.

‘우리 이혼했어요 2’ 2회에서는 일라이가 오랜만에 아들을 만난 장면이 방송됐다. 2년 만에 재회한 두 사람은 그동안 쌓여있고 얽혀있던 갈등을 전부 풀어내며 긴 대화를 이어갔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특히, 갑작스러운 이혼 통보로 크나큰 상처를 받았던 지연수는 일라이에게 이혼 통보를 받고 힘들었던 마음, 미국에서 시댁 생활을 하면서 시부모님에게 무시당했던 감정들을 얘기했다.

이를 듣던 일라이는 “나도 최선을 다했다. 우리 가족이 나한테 전부였다. 우리 가족을 위해 나는 모든 걸 다 포기했다. 내 친구들, 멤버들, 연락도 끊었다. 여보 많이 사랑했고, 지금도 많이 사랑한다. 와이프로서는 아니지만 민수 엄마니까”라며 자신 또한 노력했다는 것을 어필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감정의 골이 깊었던 까닭일까. 지연수는 이런 말에 쉽게 풀리지 않았다. 싸움은 다음 날까지 이어졌고, 결국 두 사람은 오랜 시간의 대화 끝에 감정을 하나씩 풀기 시작했다.

일라이는 “그동안 힘들게 한 것, 고생하게 한 것 미안해”라고 고백했고 지연수 또한 화답하듯 “나도 미안해 내가 더 좋은 사람이 아니라서 미안했고, 돈이 없어서 미안해”라고 화해했다.

조금은 풀린 기분에서 두 사람은 외식을 하게 됐다. 지연수는 2년간 아들을 보지 못한 일라이에게 조심스럽게 찍어 놓은 영상을 보여줬고, 일라이는 오랜만에 화면에서 만난 아들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이어 일라이는 “아들을 만나보고 싶다”며 바램을 드러냈고, 지연수는 “고민해 보겠다”는 말로 대답했다. 그리고 오는 22일 방송에서는 일라이가 아들을 만나는 장면이 방송될 예정이다.

예고편에서 일라이가 아들을 만난 모습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아들을 만난 일라이는 오열하며 “민수야 아빠야”라고 말했고, 민수는 일라이에게 “아빠 그냥 우리 집에서 같이 살아요”라고 말해 시청자들과 패널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일라이와 아들이 재회한 ‘우리 이혼했어요 2’는 오는 22일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