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잘 나가던 90년대 여가수가 하루아침에 방송에서 사라진 이유

90년대 롱다리 미녀 가수 김현정
김현정이 겪은 슬럼프 상황
유명가수전2 복귀로 팬들 기대

KBS1 콘서트
MBN

본격적으로 데뷔하자마자 연예계를 휩쓸었던 가수 김현정이 화제다.

‘롱다리 미녀 가수’ 이미지로 데뷔한 김현정은 ‘그녀와의 이별’로 방송 3사 정상을 장악, 어마어마한 스케줄 때문에 한 달에 4번이나 응급실 신세를 질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이어 ‘되돌아온 이별’, ‘멍’, ‘단칼’, ‘끝이라면’, ‘떠난 너’ 등 잇따라 댄스곡을 히트시키며 자타공인 국내 최정상 여가수로 자리매김했다.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하지만 슬럼프를 겪게 된 가슴 아픈 사연을 공개해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지난 2020년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김현정은 “그동안 사실 방송보다는 행사, 공연을 많이 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많이 하면서 꾸준히 활동했다”라며 행사, 공연 위주의 활동을 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김현정은 “2015년에 무슨 용기였는지 사비를 들여서 ‘어텐션’이라는 앨범을 제작했다. 근데 그냥 망한 게 아니라 너무 심하게 망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수익 자체가 없어 방송 활동을 안 했다. 친한 사람만 아는 노래가 됐다. 빚을 갚기 위해서 공연을 많이 해 그 앨범으로 진 빚은 다 갚았는데 다른 앨범으로 진 빚이 또 있어서 굉장히 오랫동안 갚았다”라고 밝혔다.

MBC ‘복면가왕’

큰 빚뿐 아니라 차량 전복 사고, 성대결절 등 다사다난한 일을 겪게 된 일화도 전했다.

김현정은 과거 “워낙 스케줄이 많았고 지방 행사가 많아서 잠도 하루에 2시간씩 자고 그랬다. 그때 덤프트럭과 부딪히는 사고가 나기도 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성대결절에 대해서는 “제 노래가 고음이 많고 공연을 너무 많이 해서 성대를 혹사시킨 거다. 병원에 갔더니 수술하라고 했는데 하면 안 될 것 같았다. 그래서 성대결절을 이겨내는 방법을 많이 배웠다”라며 ‘가수’로서의 끈을 놓지 않은 사실을 전했다.

김현정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2016년 중국 공연에 가서는 죽을 뻔한 경험을 하기도 했다.

김현정은 “중국에서 지내던 중 공연 전날 갑작스러운 복통 때문에 응급실에 갔더니 담석을 발견했다. 담석 색깔이 노란색으로 바뀌어서 괴사 직전까지 갔다. 의사가 더 늦었으면 죽을 수도 있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한국에 귀국해 바로 담석 제거 수술을 했다. 더 늦었으면 큰일 날뻔했다. 현재 담석 재발 우려도 있어 조심하라고 했다”라고 전해 팬들의 걱정을 샀다.

JTBC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

슬럼프, 빚, 건강 문제까지 각종 사건·사고를 겪은 김현정이지만 여전히 그녀의 시원시원한 가창을 기다리는 팬들이 있다.

이에 김현정은 22일 방송될 JTBC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에 출연, 또 다른 출연자인 티아라와 함께 팬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무대로 팬들을 감동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