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끄덩이 잡고….’불화설 휩싸였던 걸그룹 멤버 이런 말 남겼다

핑클 이효리 불화설 언급
이효리 최근 달라진 관계 밝혀

KBS
티빙 ‘서울체크인’

핑클 이효리‘핑클 불화설’에 대해 직접 언급한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활발하게 예능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효리는 티빙 ‘서울체크인’에서 젝스키스 은지원을 만나 “우리 ‘캠핑클럽’ 한 거 봤냐. 다 모이니까 기분 이상하더라”라며 ‘핑클’이 완전체로 예능에 출연했던 ‘캠핑클럽’을 언급했다.

이효리는 “옛날에는 불편하게 괜히 막 짜증 나는 것도 많았다. 그런데 ‘캠핑클럽’하고 좋아졌다. 얘가 왜 그러는지 이해가 되더라”라며 현재까지도 멤버들과 연락하고 지내는 관계임을 밝혔다.

DSP

이효리는 웨이브 오리지널 ‘MMM_Where are we now(마마무_웨얼 아 위 나우)’에 출연해서도 핑클 멤버들과의 사이에 대해 밝혔다.

당시 이효리는 “친하다고 티 내지는 않지만 더 마음이 간다. 옛날에는 이해 못하는 부분도 있었다. 또 멤버들끼리 친해야 한다는 강박관념도 부담스러웠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후배 그룹 마마무에게 “멤버들끼리 꼭 친해야 한다는 강박이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짜증 나면 떨어져 있기도 하고 머리채 잡고 싸우기도 하고 그래라. 마음에 담아두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조언했다.

성유리 인스타그램

이효리는 실제로 핑클 활동 당시 멤버들과 머리채를 잡고 싸운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이효리는 과거 출연한 MBC ‘라디오스타’에서 “핑클 시절에는 얼마나 지금이 값지고 소중한지 모르고 너무 힘들기만 했다. 멤버들이 나중에 인생에서 큰 재산, 보물이 되는 사람들인데 그걸 생각 못하고 짜증도 많이 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멤버들과 나는 성향이 많이 달랐다. 애들은 교회 다니고 술도 안 마시고 남자도 몰랐는데 나는 혼자 대학 생활하다가 와서 자유롭게 살다가 틀에 박힌 규율에 갇히니까 많이 겉돌았다”라고 회상했다.

DSP

또한 이효리는 “사이가 서먹서먹하고 말 못하고 쌓인 게 있었다. 한 번은 숙취 때문에 고생하는데 이진, 성유리가 얘기하는 게 내 욕을 하는 거라고 착각하고 버럭했다”라며 싸우게 된 일화를 밝혔다.

이효리는 “진이 역시 나한테 뭔가 많이 쌓였었는지 ‘그래 언니한테 한 말이다’라고 반박하더라. 가만있으면 창피할 것 같아서 이진 머리끄덩이를 잡았다. 고속도로 위를 달리는 차에서 서로 머리를 잡고 싸웠다”라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성유리 인스타그램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효리는 “무대에 올라갔는데 진이는 웃으면서 노래를 하더라. 그것마저 얄미웠다. 이후 스케줄을 무단이탈했는데 이진이 장문의 편지를 쓰고 사과하며 울더라. 그 뒤로 편해졌다”라고 설명했다.

다른 성향 탓에 활동 당시는 물론 개인 활동만 하는 현재까지도 ‘불화설’에 시달렸던 핑클 멤버들은 2019년 JTBC ‘캠핑클럽’을 통해 다시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진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