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랑 결혼 골인했던 김수미 아들, 최악의 상황 맞았다

김수미 아들, 정명호씨
회삿돈으로 주식매입한 혐의로 피소
대북 협업 관련주 2억 넘게 매수

연합뉴스 / SBS Plus ‘외식하는 날’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배우 서효림의 남편이자, 김수미의 아들로 알려진 나팔꽃F&B 대표 정명호 씨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피소됐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 경찰서는 정 씨와 나팔꽃F&B 송모 이사의 업무상 횡령 혐의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tvN ‘수미네 반찬’

정 씨는 지난 2019년 4월부터 약 한 달에 걸쳐 회삿돈 3억 원으로 대북 관련주 5만 6545주를 약 2억 6000만 원매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어머니 김수미가 출연하는 tvN ‘수미네 반찬’에서 북한 촬영을 기획하고 추진을 모색하자 대북 협업 관련주가 상승할 것이라고 판단하여 관련 주식을 매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수미네 반찬’의 북한 촬영은 이뤄지지 않았고 매수한 주식 가격이 떨어졌다.

뉴스1

정 씨는 회사 직원 소유의 증권계좌를 이용하여 당시 회사 직원이던 A 씨에게 주식 매입을 지시하고, 이후 A 씨가 퇴사하자 또 다른 직원 계좌로 주식을 이체해 거래했다.

촬영이 불발되자 정 씨는 손해를 감수하고 주식을 매도한 후 다른 주식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해당 주식은 나팔꽃F&B 직원 개인 계좌에 보관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에 대해 정 씨는 회삿돈으로 주식 매수는 인정하지만, 사적인 목적이 아니었다고 혐의를 부인하하고 있으며 관련 내용을 고발한 전 직원에 대해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배우 서효림과 정명호 씨와 2019년 결혼해 2020년 딸을 출산했으며 2021년에는 부부가 함께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적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