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세에도 마네킹 몸매 자랑하는 여배우가 50kg 넘냐는 질문에 한 대답

49세 고소영 몸매 눈길
몸무게 관련 질문에 쿨한 대답

고소영 인스타그램, 엘르
고소영 인스타그램

배우 고소영이 연예계 활동을 쉬는 동안에도 여전한 몸매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일 고소영은 “친구랑 힐링 수다”라는 글과 함께 음식 먹는 사진, 식당 앞에서 찍은 사진 등을 공개했다.

사진 속 고소영은 탄탄한 몸매를 자랑해 팬들의 시선을 끌었다.

팬들은 “언니 진짜 몇 킬로 나가세요? 50킬로 넘어요? 안 넘어요?”라고 물었고, 고소영은 이에 “넘어유”라며 쿨한 답변으로 화제를 모았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이어 “소영언니 살 빠지셨어요”라는 말에 “이상하네. 오늘 만나는 사람마다…빼고 싶어요~잘 숨겨놔서. 앞에 다시 한 번 4로…음식에 진심이라 어려울 듯”이라며 겸손한 답변을 남겼다.

고소영은 이어 22일에도 근황 사진을 공개해 남다른 기럭지를 자랑했다.

고소영은 쭉 뻗은 다리에 청바지를 입고, 크롭 니트로 상큼함을 더해 나이답지 않은 비주얼을 뽐냈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이날 고소영은 “머리가 엄청 자랐네요”라는 댓글에 “미용실 가야 해요”라고 답했고, “피부 완전 좋아요 비결이 뭐에요? 드시는 과일 있나요?”라는 댓글에 “과일 다 좋아해요. 꼭 먹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언닌 배도 없네요~부럽”이라는 댓글에 “앉으면 많아요”라고 쿨한 답변으로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017년 KBS2 ‘완벽한 아내’ 출연 이후 연기 활동을 쉬고 있는 고소영이 전업주부로 생활하면서도 여전한 몸매를 드러내 팬들의 부러움을 받고 있다.

SBS ‘힐링캠프’

고소영은 과거 방송에서 “비법이 있다면 매일 아침 점심 저녁으로 항상 체중계에 올라간다. 1kg이라도 찌면 바로 관리에 들어간다. 운동보다는 식이요법으로 체중 관리를 한다”라고 비결을 밝힌 바 있다.

또 다른 방송에서도 “그동안 몸매 관리를 위해 따로 운동을 해본 적도 없다. 대신 매일 체중계에 올라가 일정한 몸무게를 유지할 수 있도록 신경 쓴다”라고 밝혔다.

고소영 인스타그램

이어 “명상을 위한 절 체조는 몸매 관리 목적으로 시작한 게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도움이 됐다. 앞으로는 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고소영은 지난 2010년 배우 장동건과 결혼해 ‘세기의 커플’이 됐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