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이…엄마 발로 차버리던 이지현 아들, 충격적인 근황 전해졌다

ADHD 진단받은 이지현 아들
오은영 박사도 애먹을 정도
최근 안정 되찾았다는 근황 전해져

출처: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출처: instagram@peace89421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이하 ‘금쪽같은 내 새끼’)에 출연하며 역대급 금쪽이의 모습을 보여준 이지현의 아들 우경이의 근황이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서는 ‘이지현 아들 충격 근황 오은영 박사 일침 그 후’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3월 25일 방송을 끝으로 소식이 전해지지 않던 이지현네 가족에 대한 놀라운 제보를 받았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출처: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이지현의 아들 우경이는 ADHD(주의력결핌 과잉행동장애) 진단을 받았으며,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으면 엄마와 누나 서윤이를 때리거나 욕설을 날리는 것이 다반사였던 아이다.

이를 감당하지 못한 이지현은 결국 ‘금쪽같은 내 새끼’에 출연해 오은영 박사에게 치료를 요청했고, 아들은 해당 방송 최초의 장기 프로젝트를 통해 교정을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그랬던 아이가 현재는 변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출처: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이진호는 한 제보자가 “그전까지만 해도 시종일관 정신없어 보이던 우경이가 어느 정도 안정을 되찾았다. 적어도 타인들이 보기에는 특별하게 다르지 않은 아이로 보였다”라며 목격담을 들려줬다고 밝혔다.

이에 정확한 확인을 위해 그는 이지현의 측근에게 연락을 취했고, 관계자 역시 “우리도 우경이가 변할까 싶었는데 이전과 비교하면 정말 많이 달라졌다. 지인들도 오은영 박사의 매직에 놀랄 정도”라 답해 변화가 사실임을 인정했다.

출처: instagram@peace89421

뒤이어 이진호는 방송 이후 이지현에게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며 대표적인 사례로 최근 가정에 강아지를 들여온 사건을 꼽았다.

지난 24일 이지현은 자신의 SNS를 통해 반려견 사진과 함께 새 식구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둘도 케어하기 힘든데 셋을 감당할 수 있겠냐”며 우려의 목소리를 보였지만, 이진호는 이 배경에 대해 “첫째 서윤이의 평생소원이었기 때문에 이뤄진 일이며 가족 간의 합의하에 신중하게 결정한 일”이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출처: instagram@peace89421

이진호는 방송 출연 당시 이지현이 첫째보다 둘째에게 더 많은 사랑을 주고 있다는 논란이 일었던 걸 언급하며, 이와 같은 행보는 “그만큼 이지현 씨가 첫째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덧붙였다.

해당 이야기들이 사실일지 아닐지 그 정확한 확인은 방송을 통해서만 가능한 만큼, 세 사람의 ‘금쪽같은 내 새끼’ 재출연 여부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