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력에 마약까지”…이혼만 3번 겪은 여배우가 전한 솔직한 심경

배우 이아현, 세 번의 이혼경험
오은영 박사에게 고민·죄책감 전달

이아현 sns


배우 이아현
세 번의 이혼을 겪은 뒤 솔직한 심경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아현은 지난 4월 22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오은영 박사를 만났다.

채널A ‘오은영의금쪽상담소’

이아현은 이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인 오은영 박사 앞에서 “평소 걱정이 지나치게 많다”라고 밝혔다. 그는 “주변이 조용하면 잡생각이 많아져 잠을 못 잔다”라며 “잘 때 TV를 자주 틀어놓고 금쪽상담소도 자주 틀어두는데 (오은영) 선생님 목소리를 들으면 마음이 편안해진다”라고 덧붙였다.

평소 불안과 걱정이 가득하다는 이아현을 향해 오은영 박사는 “걱정과 불안은 신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다. 이게 있어야 나를 보호하고 대비할 수 있다”라면서도 “아현 씨는 걱정과 불안이 과도하게 많은 상태이다”라고 진단을 내렸다.

마이데일리, 조선일보

이아현은 이에 자신이 살아오면서 상처받았던 경험에 대해 솔직하게 풀기 시작했다. 무엇보다 이아현은 세 번의 결혼이 모두 이혼으로 끝난 것에 대해 속마음을 밝혔다.

1972년생인 이아현은 지금까지 총 이혼을 3번 겪었다. 그는 우선 1997년에 3살 연상의 회사원과 결혼했지만 3개월 만에 별거한 뒤 3년 뒤 이혼했다. 이아현은 같은 해 9월 코미디언 홍기훈과 만나 연인 사이가 되었지만, 2002년 데이트폭력을 당해 헤어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 뒤에도 이아현은 2006년 엠엔픽쳐스 이인광 대표와 재혼했지만, 이후 남편이 사업에 실패하고 마약 투여 혐의로 구속되면서 2011년 또 한 번 이혼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아현은 1년 뒤 재미교포 사업가와 세 번째로 결혼했지만 8년 뒤인 2020년 다시 이혼했다.

mbc ‘사람이좋다’

오은영 박사는 이처럼 수차례 이혼을 겪은 이아현을 향해 어떠한 어린 시절을 보냈는지 질문을 던졌고, 이아현이 아낌없이 지원해 준 부모님 밑에서 자랐다는 이야기를 전하자 “지나치게 허용적으로 컸다”라고 지적하며 “참고 견디는 경험이 부족하다”라고 분석했다.

이와 더불어 오은영 박사는 자신의 이혼으로 두 딸에게 미안한 감정을 품고 있는 이아현에게 “아이들은 우리 엄마가 이아현이라서 사랑하는 것이다”라고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