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나 들어갈 수 없다는 ‘동굴 속 비밀의 해변’ 어디?

거대한 싱크홀을 연상시키는 해변이 멕시코 마리에타 섬에 있다.

여행 매거진 트래블 앤 레저에 따르면 해당 해변의 이름은 ‘멕시코 마리에타 히든 비치’(Hidden Beach, 숨겨진 해변)다. ‘사랑의 해변(Playa De Amor)’이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마리에타 섬’ 중앙에 위치해 있다. 섬 중앙에 거대한 구멍이 뚫려 있고, 그 안에 해변이 위치해 있어 싱크홀 또는 동굴을 연상시킨다.

자연적으로 형성된 해변처럼 보이지만 히든 비치가 만들어진 배경에는 아픈 역사가 있다. 멕시코 정부는 제 1차 세계대전 이전부터 마리에타 섬을 군사훈련의 장소로 이용했다. 군사적 목적으로 폭발실험을 하면서 생긴 분화구가 바다와 연결되면서 의도치 않게 해변이 만들어진 것이다.

프랑스의 환경운동가 자크 쿠스토는 1960년대부터 섬 보호 운동을 전개해왔고, 그의 노력 끝에 마리에타 섬은 2005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됐다. 히든 비치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배를 타고 섬 주변에 도착해 바다를 통해 100m 가량 헤엄쳐야 한다. 멕시코 정부는 현재 자연 보호 차원에서 마리에타 섬에 들어갈 수 있는 하루 인원수와 시간(하루에 30명, 15분)을 제한하고 있다.

글=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감수= 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물 위에 UFO가..? 이색 호텔 ‘펄 스위트’ 화제

»먹기 아까워! 아쉬운 벚꽃엔딩 달래줄 봄 추천 디저트 카페 4

»올봄엔 ‘댕캉스’ 어때요? 반려견과 떠난 달콤한 1박 2일 홍천 여행기

»날씨 걱정 ZERO 꼭 가볼 만한 서울 전시회 추천 4

»“이게 혼날 일?” 밥 달라고 ‘승무원 호출 버튼’ 눌렀다가 망신당한 사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