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봤던 남자 중에…” 여자아나운서 파격 19금발언에 모두가 초토화됐다

방송인 김민아 19금 발언 화제
“자봤던 남자 중 제일 좋은 남자랑…”
과거 미성년자 성희롱 사건 재조명

instagram @minamiminana
instagram @minamiminana

아나운서 겸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김민아가 수위 높은 19금 발언을 내뱉어 화제가 되고 있다.

김민아는 지난 4월 26일 스튜디오와플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바퀴 달린 입’의 열한 번째 에피소드에 출연했다.

youtube @스튜디오와플

이날 출연한 김민아와 코미디언 이용진, 유튜버 곽튜브 등은 함께 ‘지구 종말 1시간 전’이라는 주제로 자유롭게 대화를 나눴다. 이들은 세계가 멸망하기 전 최후의 순간에 무엇을 하겠냐는 질문을 서로 주고받았는데 이때 김민아는 “지금까지 자봤던 남자들 중 제일 좋았던 남자랑…”이라고 말을 던져 모두를 충격받게 했다.

김민아는 이어 “어차피 죽는데 마지막으로 그냥 한 번 더 하자!”라고 말하겠다며 농담을 던졌는데, 이에 이용진은 “안 돼. 난 시간이 없어”라고 상황극을 연출했지만 김민아는 “왜? 번호표 뽑을게. 짧게 짧게 끝내면 되잖아”라고 더욱 강하게 받아쳤다.

youtube @왓더빽

그런데 김민아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누리꾼들은 정 반대의 의견을 내놓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유쾌하다”, “성인이 이 정도 농담은 할 수 있지”라며 김민아의 농담을 재밌게 받아들였지만, 이와 달리 “수위가 지나치게 세다”, “전에도 실수 한 번 했는데 조심 좀 하지” 등 껄끄럽게 받아들이는 사람들도 있었다.

이처럼 김민아에 대해 상반된 반응이 나온 이유로는 그가 과거에도 19금 관련 발언으로 물의에 오른 바 있기 때문이다. 김민아는 방송인으로서 전성기를 맞이하던 2020년 무렵 정부 유튜브 채널 ‘왓더빽 시즌 2’ 촬영을 진행하던 중 한 남자 중학생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민아는 당시 남학생에게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느냐?”라고 질문했고 학생이 웃음을 터뜨리자 “나와 같은 생각을 하는 거냐”라고 질문했다. 그는 이어 중학생에게 “집에 혼자 있을 땐 뭘 하는 거냐”라며 19금 상황을 연상하게 만들었다.

instagram @minamiminana

김민아가 중학생과 진행했던 인터뷰 영상은 방송 직후에는 큰 논란이 없었지만 두어 달 뒤 해당 영상이 퍼져나가면서 논란이 되기 시작했다. 김민아의 질문은 남학생이 어떻게 받아들이는지가 좌우하겠지만 당사자가 성희롱으로 여겼다면 충분히 문제의 소지가 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김민아는 개인 sns에 직접 사과문까지 올렸지만 이미 싸늘해진 대중들의 시선을 돌리기엔 역부족이었다. 김민아는 이후 맡고 있던 여러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등 내리막길을 걷게 되었는데, 이번에 또 한 번 아슬아슬한 수위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갈리는 양상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