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첫 걸그룹’ 르세라핌, 데뷔앨범 선주문량 40만장 육박

르세라핌. . (쏘스뮤직 제공)

[스페셜타임스 스페셜타임즈]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하이브 첫 걸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이 40만장에 육박하는 데뷔 앨범 선주문 수량을 기록했다.

30일 앨범 유통사 YG 플러스(PLUS)에 따르면, 르세라핌의 첫 번째 미니앨범 ‘피어리스(FEARLESS)’의 선주문량이 지난 29일 기준 38만 장을 돌파했다.

이번 앨범 선주문량은 예약판매가 시작된 지 일주일 만인 20일에 27만 장을 넘어선 데 이어 9일 만에 10만 장이 추가됐다.

르세라핌은 국내 최대 가요 기획사 하이브와 쏘스뮤직이 협력해 론칭하는 첫 걸그룹답게, 프로모션부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사전 프로모션으로 공개된 영상 콘텐츠를 선보일 때마다 르세라핌 관련 키워드가 트위터와 웨이보 등 주요 소셜 미디어 실시간 트렌드에 올랐다.

이번 앨벰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피어리스’를 비롯 ‘더 월드 이스 마이 오이스터(The World Is My Oyster)’, ‘블루 플레임(Blue Flame)’, ‘더 그레이트 머메이드(The Great Mermaid)’, ‘사워 그레이프스(Sour Grapes)’ 등 총 5곡이 담겼다.

방탄소년단을 세계적인 그룹 반열에 올려 놓은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데뷔 앨범의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다. 얼터너티브 팝, 디스코-펑크, R&B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르세라핌의 스타일로 탄생시켰다.

특히 ‘피어리스’는 펑크 기반의 얼터너티브 팝 장르의 곡이다. 과거에 연연하지 말고 흔들림 없이 앞으로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데뷔를 준비하는 멤버들의 솔직한 감정과 생각이 가사에 녹아들어 있다.

멤버 김채원과 허윤진이 작사에 참여한 3번 트랙 ‘블루 플레임’은 하이브 오리지널 스토리 ‘크림슨 하트(Crimson Heart)’의 테마곡이다. 욕망을 상징하는 ‘푸른 반딧불이’를 따라 마법의 황야인 ‘언노운(UNKNOWN)’으로 향하는 여섯 멤버의 이야기를 다룬다.

르세라핌은 오는 5월2일 첫 번째 미니앨범 ‘피어리스’를 발매한다.

jjubika1@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