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37살 여배우가 과감하게 드러낸 몸매, 모두가 경악했다

배우 박민영 화보 공개
과감한 의상으로 몸매 뽐내
‘기상청 사람들’ 이후 차기작 확정

제이에스티나

배우 박민영여름 화보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제이에스티나의 뮤즈로 활약하고 있는 박민영은 최근 곧 다가올 여름을 맞이해 화보를 촬영했다.

제이에스티나

사진 속 박민영은 등이 훤히 파인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우아함을 자아내는가 하면 크롭 블라우스와 얇은 니트를 입고 상큼한 표정과 미소를 지어보이는 것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청량한 분위기의 화보 속에서 박민영은 경쾌한 에너지를 뽐냈다.

브랜드의 관계자는 “박민영 특유의 밝고 당당한 이미지가 당사의 아이덴티티와 잘 어울려 브랜드 모델로 발탁하게 됐다”고 전했다.

앤피오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한편 박민영은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JTBC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에 출연했다.

로코퀸‘답게 박민영은 극 속에서 러블리하면서도 극중 남주인공 ‘이시우’ 역을 맡은 송강과 놀라운 케미를 발산하며 많은 이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기상청 사람들’ 종영 인터뷰에서 박민영은 “로맨스 중에서도 로맨틱 코미디 장르는 어렵다. 이제 조금 자신감이 붙어서 열심히 배워가는 중이다. 그나마 좀 자신 있고 잘하는 분야라는 점은 인정한다. 이 장르 안에서 디테일을 살려가며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겸손한 멘트를 남겼다.

코스모닝

한편 박민영은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기상청 사람들’이 종영되기도 전부터 차기작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박민영의 다음 작품은 바로 tvN ‘월수금화목토‘이다. ‘월수금화목토’는 부부 동반 모임, 동창회 등 함께 참석할 아내가 필요한 싱글들에게 아내가 되어주는 싱글 라이프 헬퍼 최상은의 이야기를 담는 신선한 소재의 드라마이다.

박민영이 맡은 ‘최상은’ 역은 신부가 갖춰야 할 모든 자질과 덕목을 겸비한 여성으로 그 재능을 결혼을 원하지 않는 남자들을 위해 베푸는 인물이다.

박민영이 선보일 최상은 캐릭터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