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치듯 떠났던 이다영, 6개월 만에 다음 행선지를 정했는데요…

‘학폭 논란’ 이다영
그리스 리그에서 활약
리그 끝나고 루마니아로 이적 확실시
3~4배 높은 억대 연봉 예상

인스타그램 @leeda__y
페이스북 ‘AC PAOK’

학폭 논란으로 국내 선수 활동을 박탈당해 그리스로 이적했던 이다영이 다음 시즌부터는 루마니아로 이적할 것이라는 근황을 전했다.

이다영은 지난해 6월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그리스 A1 리그 팀 ‘PAOK’에 3만 5000유로(약 4800만 원)의 조건으로 계약하여 그리스에서 거주 중이다.

인스타그램 @leeda__y

27일 그리스 ‘포스톤 스포츠’는 “이다영은 올림피아코스 팀 감독인 카를로 파리시와 함께 루마니아 ‘래피드 부쿠레슈티’로 행복하게 떠나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다영의 루마니아행은 이미 여러 차례 나왔으나 이제껏 루머로만 그쳤다.

그러나 이미 합의도 다 끝내놓은 상태이며 발표만 하면 된다는 것이 이다영 주변에서 흘러나오는 이야기이다.

외신 ‘greekradiofl’ / 조선일보

눈길을 끄는 것은 이다영의 이적을 현재 소속팀의 라이벌 팀인 올림피아코스의 감독이 주선했다는 것이다.

파리시 감독이 이다영의 실력을 눈여겨 보고 자신이 다음 시즌부터 사령탑을 맡을 ‘부쿠레슈티’로 갈 것을 권유, 이적이 성사되었다고 전했다.

이다영 입장에서도 루마니아 이적을 원하고 있고 ‘부쿠레슈티’는 이다영의 기량을 높이 평가하여 지금 받고 있는 연봉보다 3~4배 높은 억대 연봉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스타그램 @leeda__y

최근 POAK는 이다영 대신 신예 선수를 기용하여 중요한 경기에서 패배하는 악수를 둔 적 있다.

이다영의 입장에서는 이적할 팀의 새 감독이 자신을 추천한 만큼 적극 기용될 것이기에 이적은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시즌을 완전히 마친 이다영은 그리스 생활을 정리한 후 조만간 국내로 돌아와 휴식을 취한 후 새로운 시즌을 준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