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사이에도 돈을 갚아야 하나요?

지난달 20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헤어진 사이에 30만 원 갚아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의 주인공 A씨는 “1월에 헤어진 전남친이 3개월가량 넘게 30만 원 돈을 갚으라고 재촉합니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연인 시절, 금전적으로 힘들어 부탁했던 30만 원

A씨는 그와 연애 당시 월세를 못 낼 정도로 힘들어 도와달라 부탁했었고, 그는 A씨에게 30만 원을 건넸다.

하지만 그는 이별 후 그때 줬던 30만 원을 갚으라며 협박을 하기 시작했다. A씨가 알바도 잘리고 수입이 없는 상황에 너무 힘들어 죽고 싶은 마음뿐이라는 걸 잘 알면서도 말이다.

헤어지자마자 갚으라네요?

그는 헤어지자마자 지속적으로 돈을 갚으라고 협박을 했고, 너무 상황이 힘들었던 A씨는 그를 차단해버렸다.

그러자 그는 A씨의 친구들에게까지 A씨의 행방을 수소문하고 A씨가 사기꾼이라고 소문냈으며, 심지어 A씨를 고소하겠다고 말을 전했다.

A씨는 사귀는 사이엔 서로 돈을 주고받고가 아닌 돈을 준 것이라고 생각했다. 즉 빌린 것이 아닌 단지 도움을 받은 것이라는 것이다.

누리꾼, “당연히 갚아야죠”

이러한 상황에 A씨는 “이런 상황에서도 고소가 가능한가요?”라며 조언을 구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그냥 준 거면 상관없죠. 근데 도와달라 했다면서요? 그럼 빌린 거란 소리고 그럼 갚아야 하는 겁니다”, “갚을 돈을 왜 안 갚아서 몇 달 동안 시달리는지 이해불가”, “당연히 갚아야 하는 거 아님?”, “이제 남이면 갚으셔야죠”, “진짜 왜 그러고 살아요… 삼십만 원 빨리 주고 끝내요”, “단기 알바 삼일만 뛰어도 될 일을…”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를 비난했다.

휴먼리서치가 추천하는 글

» 시댁 식구는 ‘남’이라는 아내

»“내 애 맞아?” 헌신했더니 헌신짝 취급하는 남편

»예비신랑의 숨겨진 비밀, 파혼 각인가요?

»친정 못 가게 하는 시모, 아무 말 안 하는 남편…아빠 불렀네요

»뚱뚱한 여자를 혐오하는 남친, 정떨어져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