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부작용으로 30세 여성 다리 괴사 절단…국민청원 올라와

결혼을 앞둔 30세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부작용으로 다리를 절단했다는 사연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지난 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백신 부작용으로 여자친구가 다리를 절단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서울에 사는 32살 남성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지난 3월 14일 오후 6시쯤 통화 중이던 여자친구가 갑자기 ‘숨이 잘 안 쉬어진다’고 말하더니 휴대폰을 떨어트렸다며 이후 구급차를 타고 병원에 실려 간 여자친구는 ‘급성심근경색’으로 응급 수술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수술을 잘 마치고 위기를 넘기는 줄 알았는데 갑자기 여자친구가 ‘다리에 통증이 있어 잠을 못 자겠다’고 말했다며 결국 다음날 왼쪽 다리에 혈전이 생겨 수술을 해야 한다는 소식을 접했다고 말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4시간이 넘는 수술을 마친 뒤 의사는 혈전을 긁어내는 수술을 했음에도 몇 시간 뒤 또 막혀버려서 수술이 더 이상 소용이 없다며 최악의 경우 다리를 절단해야 된다고 밝혔다.

이에 가족들은 한 번만 더 수술해 봐달라고 요청했고 그 다음 날 바로 한번 더 수술을 했지만 결국 다리가 괴사돼 무릎 밑 7cm를 남기고는 왼쪽 다리를 절단해야 했다.

청원인은 “의사 선생님들도 이렇게 젊은 나이에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진 것도 아주 드문 사례고 이렇게 원인 불명으로 다리에 혈전이 계속해서 생기는 경우는 처음 본다며 백신부작용을 제외할 순 없다고 하셨다”며 “보건소에 연락해 백신 부작용 신고를 마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답답한 마음에 인터넷을 검색해 보았더니 해외 사례 중 이미 백신 부작용으로 인해 다리를 절단한 경우가 여러 건 있었다”며 “기저질환이 없고 건강하던 여자친구가 이렇게 하루아침에 심근경색과 다리에 혈전이 생겨 절단까지 한 상황이 너무 마음 아프다”며 괴로움을 호소했다.

끝으로 “국가 차원에서 방역 패스 등 백신을 맞기 위에 많은 독려를 해놓고 최소한의 부작용 인정만 해주는 무책임한 상황을 이해할 수 없고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국가에서 혈전이 백신 부작용으로 인정받아서 여자친구가 앞으로 살아가는 날에 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도록 제발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