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영웅에서 세기의 불륜남으로 추락한 운동선수의 최근자 근황

김동성, 국민영웅에서 불륜남으로 추락 최근 쇼트트랙 편파판정에 대한 발언 김동성 근황 연합뉴스 지금으로부터 20년 전, 쇼트트랙 영웅으로 떠올랐다가 불륜남 칭호를 얻으며 추락했던 김동성이 최근 벌어지고 있는 편파판정 논란에 입을 열었습니다. 2월 7일 치러진 베이징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경기에서 황대헌·이준서 선수는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인해 실격했죠. 연합뉴스 김동성 선수는 경기 다음날 인터뷰에서